경제용어사전

따상

 

주식시장에 신규 상장하는 종목이 거래 첫날 공모가 대비 두 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에 도달하는 것을 뜻한다.
따상은 '더블 상한가’의 준말로, 더블을 따블이라고 말하는데서 유래됐다. 시초가는 시장이 처음 열렸을 때 결정된 가격이다.

따상을 기록하게 되면 당일 수익률이 공모가보다 160%에 달한다. 그래서 투자자들은 상장 전 공모주 청약을 통해 주식을 배정받기위해 증거금을 예치한다.

공모주 청약은 경쟁률에 비례해 주식을 배분 받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청약에 나설 경우 그만큼 경쟁률이 높아지고 받을 수 있는 주식 수가 줄어들게 된다.

2020년 큰 관심이 쏠렸던 공모주는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다. 청약 당시 1억원을 넣으면 SK바이오팜은 평균 13주를, 카카오게임즈는 5주를 받았다.

  • 따이공[代工]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물건을 대신 구입해주는 보따리상을 일컫는 말이다. 면세제도 등을 활용...

  • 땅콩 리턴[nuts scandal]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대한항공 항공기 일등석의 견과류 서비스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

  • 따상

    주식시장에 신규 상장하는 종목이 거래 첫날 공모가 대비 두 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

  • 떠벌림 효과[profess effect]

    자신이 목표로 삼은 행동을 공개적으로 남들에게 알림으로써 자신이 한 말에 더 책임을 느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