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실업급여

 

정부에서 실직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해 1995년에 도입한 고용보험정책 중 하나.

고용보험 가입 사업장에서 실직 전 18개월 중 180일 이상 근무하다 회사의 폐업, 도산, 구조조정 등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퇴직한 근로자에게 지급된다. 크게 구직급여와 취직촉진수당으로 나뉜다.

구직급여는 보통 실업급여 또는 기본급여라고 하며, 수급자격을 갖춘 실직자에게 생계유지와 재취업을 돕기 위해 일정액을 지원하는 제도다. 취직촉진수당은 실업의 장기화를 막고 더욱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구직급여 소정 급여일수의 2분의 1을 남기고 새 직장에 재취업한 경우 일정액을 일시금으로 주는 제도다.

여기에는 직업능력개발수당, 광역구직활동비, 이주비 등이 있다.

2020년 6월현재 실직전 6개월(주휴일 포함 유급 1180일)을 일하면 실직 후 4개월간 월 최소 181만원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주 40시간 기준 최저임금인 월 179만5310원 보다 더 많다.

관련어

  • 시가배당률

    배당금이 주가의 몇% 인가를 나타내는 것. 가령 액면가 5천원인 기업이 1주당 1천원을 배...

  • 소셜 커머스[social commerce]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한 전자상거래의 일종으로 소셜 쇼핑(...

  • 사회복무제

    사회활동이 가능한 사람 가운데 현역복무를 하지 않는 병역 의무자가 중증 장애우 수발 등 각...

  • 서울대 법인화

    정부조직 형태인 서울대를 국가로부터 독립된 법인형 조직으로 전환해 인사와 조직, 재정 등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