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fluorinated polyimides, FPI]

불소처리를 통해 열 안정성과 강도 등의 특성을 강화한 폴리이미드(PI)필름으로 플렉서블 OLED용 패널 제조에 필요한 핵심소재다.
스마트폰과 TV용 LCD(액정표시장치), 휴대폰용 인쇄회로기판(PCB), 반도체 패키징, 3D프린팅 소재 등을 생산할 때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일본업체가 세계시장의 90%를 점유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이 소재 수출을 규제하면 세계 TV용 OLED 패널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용 OLED 패널 1위 업체인 삼성디스플레이가 타격을 받는다. OLED 패널 공급이 막히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과 LG전자의 OLED TV 사업에도 영향을 미친다.

  • 펜타카메라 스마트폰

    카메라가 5개 들어간 스마트폰.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2021...

  • 페이퍼 컴퍼니[paper company]

    서류 형태로만 존재하면서 회사기능을 수행하는 회사를 가리킨다. 주로 사업활동에서 나오는 소...

  • 플로팅 도크[Floating Dock]

    해상에서 선박을 건조할 수 있도록 고안된 바지선 형태의 대형 구조물. 육상에서 만들어진 배...

  • 프로모살롱[(Promosalons]

    프랑스의 주요 전시회 마케팅을 담당하는 조직. 프랑스 대외경제무역부, 파리상공회의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