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사회공학적 해킹

[social engineering hacking]

사회공학해킹은 개인 및 심리 상태 등의 정보를 빼내는 것을 말한다. 1990년대 미국 국방부에 침투하며 유명해진 해커인 케빈 미트닉이 이런 행위를 ‘사회공학’이라고 부르면서 특정 해킹 기법을 가리키는 용어로 자리잡았다. 사회공학적 해킹의 예로는 공공기관 또는 지인을 사칭해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피싱(phishing)’을 들 수 있다. 배송 내역이나 입사지원서, 논문 등으로 악성파일을 위장하는 것도 비슷한 범주에 넣을 수 있다.
영화 ‘서치’(사진)는 실종된 딸을 찾는 아버지 데이비드가 딸의 페이스북 계정을 활용해 용의자를 추적하는 과정도 ‘사회공학적’ 해킹에 가깝다.
사회공학적 해킹의 피해는 막대하다. 뚫기만 한다면 기업 또는 기관의 핵심에 다가갈 수 있는 최단 루트여서다. 2016년 인터파크는 1000만 명이 넘는 고객 정보를 유출시키는 사고를 일으켰다. 해커가 평소 한 직원이 동생과 나누는 이메일 대화를 유심히 살펴 악성 메일을 보낸 것이다. 직원이 별다른 의심 없이 메일을 열자 업무용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됐다.

LG화학도 같은 해 피싱 메일에 당해 240억원의 피해를 봤다. 거래처인 아람코프로덕트트레이딩의 납품대금 계좌가 변경됐다는 가짜 이메일을 믿고 허위 계좌로 240억원을 보냈다가 이를 뒤늦게 알아챘다.

  • 사모사채[privately placed bonds]

    기업이 은행이나 증권사 등 기관투자가나 특정 개인에 대해 개별적 접촉을 통해 매각하는 채권...

  • 서울리스타[Seoulista]

    글로벌 패션·화장 트렌드를 이끄는 ‘서울 여성’을 뜻하는 신조어다. 프랑스 파리지앤느(Pa...

  • 석유파동[Oil Crisis]

    1973년과 1979년의 두 차례에 걸친 원유가격의 급격한 상승이 초래한 경제적, 사회적,...

  • 슈퍼 틈새광고[Superstitials]

    기능이 향상된 틈새광고로서,브라우저의 임시메모리로 다운로드하는 속도가 빨라졌다. 올초 이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