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웬디 커틀러

[Wendy Cutler]

웬디 커틀러 전 미국무역대표부(USTR) 부대표는 통상 분야 최고 베테랑 중 한 명으로 꼽힌다. 1988년부터 28년간 USTR에서 통상 문제를 다뤘다.

한국에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탄생의 주역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06~2007년 한·미 FTA 협상 때 미국 측 수석대표를 맡아 김종훈 당시 한국 측 수석대표와 치열한 ‘기싸움’ 끝에 협상을 타결시켰다. 협상 당시 커틀러 수석대표가 “(우리는) 전생에 어떤 일을 했기에 이처럼 힘든 걸 해야 하는가”라고 말하자 김 수석대표가 “(로마) 검투사였다”고 한 일화는 유명하다. 한국 공무원들은 당시 한국 상황과 통상 전례를 꿰뚫고 있는 커틀러 대표를 보고 혀를 내둘렀다고 한다. 이후 국내에선 “한국의 웬디 커틀러를 키워야 한다”는 말이 나왔다.

약력

△1953년 출생
△조지워싱턴대 졸업
△조지타운대 통상서비스 석사
△미 상무부, 미국무역대표부(USTR) 근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무역대표
△한·미 FTA 미국 측 수석대표(2006~2007년)
△USTR 부대표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 부회장(2015년~현재)

  • 에너지 효율관리제도

    기후협약에 대비 미국, 캐나다, 호주 등에서 가정, 상업부문에서 에너지 사용량이 많거나 보...

  • 예금은행[deposit banks]

    예금은행은 ‘총부채 중 요구불예금의 비중이 높아 예금통화의 창출을 주요 기능으로 하는 금융...

  • 윤택성과 도달성[Rich & Reachness]

    필립 에번스(Philip Evans)와 토마스 월스터(Thomas Wurster)이 "e가...

  • 언아웃 방식[earn-out]

    쉽게 말해서 벌어서(earn) 나누는 방식이다. 미래에 발생하게 될 수익을 판 사람과 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