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반려동물보험

 

강아지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의 수술비나 치료비를 보장하는 보험.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관련 보험 상품 개발은 더딘편이다.

실제로 국내 반려동물 수는 2010년부터 7년 만에 두 배 가까이 늘었지만, 반려동물의 의료비를 보장하는 상품을 판매 중인 보험사는 단 세 곳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높은 보험료에 비해 가입조건이 까다롭고 정작 필요한 보장 항목은 빠져 있어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아왔다.

스웨덴과 영국 등 반려동물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된 나라의 경우 애견보험 가입률이 20%를 훌쩍 넘지만 국내는 0.1% 수준에 불과한 이유다.

하지만 앞으론 합리적인 보험료에 보장도 꼼꼼히 갖춘 펫 보험이 경쟁적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보험개발원이 2018년 8월 반려동물보험 활성화를 위해 보험료와 보장 한도 등 기본 골격을 갖춘 표준 모델을 개발했기 때문이다.
반려동물의 치료비뿐 아니라 사망 위로금, 배상 책임 등을 담보하는 종합보험 형태로, 보험료는 월 2만 원 수준이다.

  • 부가세 환급

    부가가치세 세액은 매출세액(매출액×세율)에서 매입세액(매입액×세율)을 뺀금액으로 결정된다....

  • 브루킹스연구소[Brookings]

    미국 내 영향력이 가장 큰 사회과학연구소로 1927년 설립됐다. 정부, 경제, 외교에 대한...

  • 백일해

    보르데텔라 균(Bordetella pertussis)에 감염돼 발생하는 호흡기 질환으로, ...

  • 브레인웨어[Brainware]

    고급인력자원의 중요성을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에 빗대어 표현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