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백혈병

[lukemia]

혈액암의 일종으로 백혈구에 암이 생기는 것이다. 비정상적인 백혈구가 늘어 정상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이 만들어지는 데 문제가 생긴다. 면역력이 떨어져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빈혈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출혈도 생긴다.
백혈병은 급성 백혈병과 만성 백혈병으로 나뉜다. 어떤 세포에서 문제가 됐는지에 따라 골수성, 림프구성으로 구분된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은 급성 백혈병의 65%를 차지한다. 인구 10만 명당 16.7명 정도가 이 병에 걸리는 것으로 추정된다. 환자 대부분이 65세 이상이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이 생기면 두통 피로감 어지럼증 등 빈혈 증상이 생길 수 있다. 혈소판이 줄어 코피가 잘 나거나 잇몸 등에서 피가 나는 일도 있다. 한번 피가 나면 잘 멈추지 않는다. 피부 아래 혈관이 터져 전신에 반점이 생기기도 한다. 비장이나 간이 커지고 림프절이 부어오르기도 한다. 치료받지 않으면 수개월 안에 사망할 위험이 크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의 원인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유전질환이 있거나 방사선을 많이 쬐면 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암제 치료로 위험이 높아지기도 한다. 다양한 원인 때문에 유전자가 바뀌고 이로 인해 암유전자가 활성화되면 급성 골수성 백혈병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이 의심되면 혈액 검사를 해 혈액 세포 숫자에 문제가 없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뼛속 골수와 혈액을 채취해 검사한다. 백혈병은 하나의 암 세포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 세포 수가 1012개 정도 됐을 때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세포들의 무게는 1㎏ 정도다. 1차 치료에 성공하면 이 세포 수가 108개까지 줄어든다. 주로 항암제를 쓴다. 1차 치료 성공률은 나이에 따라 다르지만 60% 이상이다. 이후 남은 종양을 없애기 위해 고용량 항암치료, 조혈모세포 치료 등을 한다. 이들 치료를 받는 환자 완치율은 35~40% 정도다. 65세 이상 환자에게는 표적치료제 등도 많이 활용한다.

  • 변동비[variable cost]

    제품을 완성시키기 위해 필요한 직접재료 또는 직접노동과 같은 생산의 양과 직접적으로 변화하...

  • 보복 소비[revenge spending]

    질병이나 재난 등으로 위축됐던 소비가 한꺼번에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현상. 2021년들...

  • 병목 인플레이션[bottleneck inflation]

    생산요소(노동력·토지·자본)의 부족으로 공급이 주는 현상(bottleneck)으로 인해 발...

  • 분쟁광물[conflict minerals]

    콩고공화국 등 아프리카 분쟁지역 10개국에서 생산되는 주석, 탄탈, 텅스텐, 금 등 4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