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투자자 숙려제도

 

ELS난 ELF와 같은 고 위험성의 파생결합증권 청약후 대상투자자가 상품구조 및 위험 등을 충분히 숙지하고 투자결정을 할 수 있도록 2영업일이상 숙려기간 부여하는 제도. 2017년 상반기에 시행될 예정이다.

대상상품에는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파생결합증권(ELS․DLS) 및 신탁‧펀드를 통한 파생결합증권 투자상품(ELT‧ELF 등)이 포함된다.

하지만 위험성이 낮은 파생결합사채(ELB․DLB)는 적용하지 않으며, 직원의 설명없이 자발적인 투자가 이루어지는 온라인을 통한 투자의 경우는 제외 된다.

일반투자자(법인 제외) 중 투자성향이 부적합한 투자자, 고령투자자(70세이상)가 대상이다.

대상투자자는 청약 마감 2영업일전까지 청약하고, 이후 숙려기간(2영업일) 동안 최종 투자여부를 확정하게 된다.
청약을 취소하고자 할 경우는 숙려기간 종료전까지 취소하면 된다.

  • 테크 스타트업[tech start-up]

    신기술 기반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해내는 신생 벤처기업. 전자상거래 등 서비스형 스타트...

  • 통화스와프[currency swap, CRS]

    1. 통화스와프는 말 그대로 통화를 교환(swap)한다는 뜻으로, 서로 다른 통화를 미리 ...

  • 트랑쉐[tranche]

    금융기관이 개별 대출들을 모아(pool) 이를 기반으로 다시 발행한 채권을 말한다.

  • 테크파탈[tech fatale]

    기술(Tech)과 팜므파탈(Femme Fatale : 치명적 매력을 가진 여자)을 합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