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선강퉁 투자방법

 

선강퉁 거래 체계를 갖춘 증권사의 해외 증권매매 전용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거래 통화가 위안화이기 때문에 거래 전 환전을 하거나 외화계좌에 넣어둔 위안화를 이용해야 한다.

매매 주문은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영업점을 이용하면 된다. 주식을 살 때는 100주 단위, 팔 때는 한 주씩도 가능하다. 주식을 팔 때는 종목의 당일 가격제한폭(±10%) 안에서 가격을 제시할 수 있다. 살 때는 현재가의 -3%보다 높고 당일 상한가보다 낮은 가격에서 가능하다. 체결일 후 2거래일 뒤에 결제된다. 거래 시간은 한국시간 기준 오전 10시30분~낮 12시30분과 오후 2~4시며 그 사이엔 휴장한다. 거래수수료는 국내보다 비싸다. 국내는 증권사에 따라 최저 0.01% 수준으로 낮지만 선강퉁 거래는 0.3%(온라인 거래 기준)가 붙는다. 양도소득세(차익의 22%)도 내야 한다.

  • 스프린트[Sprint]

    구글의 수석 디자이너인 제이크 냅 외 2인이 쓴 책 이름이자 구글과 구글벤처스(GV로 개명...

  • 시니어 노트[senior note]

    발행회사가 부도가 날 경우 원리금 상환순위가 일반 채권 보다 앞서는 채권

  • 스마트 그린하우스[smart greenhouse]

    정보통신기술(ICT) 장비인 복합 환경제어시스템을 도입한 최첨단 온실. 스마트폰 등을 통해...

  • 신기술제품 발굴·지원제도[LABoratory to CONtainership, LABCON plan]

    중소기업이 개발한 유망 신기술제품을 조기에 발굴하여 인증·판로·금융 등을 지원하는 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