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최후통첩게임

[Ultimatum Game]

인간의 이기성이 아니라 상호성을 보여 주는 게임이다.

A에게 돈을 주고 B와 나눠 가지라고 한 뒤, A가 과연 몇 퍼센트의 금액을 B에게 제안하는지를 지켜보는 것이다. 경제학자들의 무수한 실험 결과 최후통첩게임에서 A는 평균 40~50%를 B에게 제안했고, B는 제안 금액이 30% 미만일 때는 대개 거부했다.

이기적 인간만을 가정하는 주류 경제학에 따르면 A는 제로에 가까운 최소금액을 제안하고 B는 단돈 1원이라도 수락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하지만 거절당하면 A 자신도 손해를 보기 때문에 자신의 몫을 조금 포기하고 ‘윈윈 전략’을 취하는 것이다.

  • 침입방지시스템[intrusion prevention system, IPS]

    인터넷 웜 등의 악성코드 및 해킹 등을 통한 침입이 일어나기 전에 실시간으로 침입을 막고 ...

  • 창고증권[warehouse receipt]

    창고에 보관을 위해 보존된 재화와 상품을 목록하는 문서. 영수증은 물리적인 상품을 전달하는...

  • 촉발지진[triggered eqrthquake]

    시추 등에 따른 외부의 힘이 임계점에 근접해 있던 지진대를 자극해 대규모 지진을 촉발하는 ...

  • 차량용 반도체[automotive semicondctor]

    자동차의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체계)이나 계기판 등 자동차 전자장치나 인포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