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해외금융계좌 신고제도

 

거주자 또는 내국법인이 보유한 해외금융계좌 잔액의 합이 한 번이라도 5억원(’17년 보유, '18년 신고분까지 10억원)을 초과하는 해당계좌 정보를 매년 6월 국세청에 신고해야 하는 제도로 2011년 도입됐다.

해외금융계좌신고제 도입 초기만 해도 미신고 처벌은 과태료 부과에 그쳤으나 2013년 명단 공개가 도입됐고 2014년 부터는 형사처벌도 가능하게 법이 개정됐다.

2015년부터는 미신고 시 해당 금액에 대해 소명을 해야 하는 의무도 추가됐다. 소명을 하지 못하면 과태료가 추가된다.

관련어

  • 해외공사보험

    해외공사계약 체결후 그 공사에 필요한 물품의 수출이 불가능하게 되거나 공사대금을 받을 수 ...

  • 혁신 신약[first-in-class]

    기존에 치료제가 없는 질병을 고치는 신약. 특정 질환에 대한 약의 효능이 기존에 나온 여타...

  • 헤르츠

    1초에 바뀌는 전류 방향 변화 횟수를 주파수라고 한다. 그 중에서 헤르츠(Hz)는 교류 주...

  • 후생복지

    기업의 보수제도 중에서 현금급여 등 임금에 관한 사항을 직접급여라 할 때 간접급여의 형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