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환통법

 

정부가 2015년 입법을 목표로 추진 중인 ‘환경오염시설 통합관리에 관한 법률’의 줄임말이다. 현재 기업이 수질 대기 등 9개 오염원별로 허가를 받아 환경오염 시설을 운영하는 것을 사업장별로 통합해 허가받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허가를 통합하면 중복 규제 해소 등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문제는 비용이다. 특히 최상가용기술(BAT)을 사용해 환경오염시설을 관리해야 하는데 첨단 기술을 갖춘 일부 대기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중소·중견기업들은 추가로 비용을 지출해야 한다.

  • 회생제도

    법원이 채무를 재조정해 파산을 구제하는 일종의 법정관리 제도. 재정적 어려움으로 파탄에 직...

  • 후육강관

    후육 강관은 두께가 20㎜ 이상인 철판을 이용해 만드는 산업용 파이프로 석유·천연가스 시추...

  • 흑점[sunspot]

    태양 표면에 자기력선이 조밀하고 복잡하게 얽힌 지역.태양표면 온도는 6000K(절대온도)임...

  • 한국공학교육인증원[Accreditation Board for Engineering Education of Korea, ABEEK]

    1999년 8월30일 전국공과대학협의회, 한국공학교육학회, 공학한림원, 산업체 등이 창립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