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월드그린에너지포럼

[World Green Energy Forum, WGEF]

경상북도가 그린에너지의 중요성을 세계적인 화두로 던지고 선점해 나가기 위해 만든 것으로 2008년 첫 회를 시작으로 격년제로 열리고 있다.

경상북도는 국제적인 에너지 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처하고, 그린에너지 보급을 통한 지속가능한 환경 확보 및 개발을 위해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행사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은 개발도상국의 성장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제1차 포럼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및 새로운 에너지 자원의 발굴과 활용을 주제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2010년 열린 제2차 포럼에서는 국내 그린에너지 산업의 위상 정립과 해외 진출의 계기를 마련했고, 2012년 제3차 포럼에선 유엔과의 공동 추진을 위한 토대를 닦았다.

2014년 제4차 포럼은 범지구적인 에너지 관련 과제인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접근, 에너지효율이라는 세 개의 축을 중심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2016년 열리는 제5차 포럼에서는 유엔산업개발기구와 행사를 공동 개최해 ‘저개발국 지원 프로젝트’ 개념을 확립시킴으로써 명실상부한 국제 교류 협력의 장으로 만들기로 했다.

  • 오십견

    어깨관절을 감싼 관절낭이 오그라들어 문제가 생기는 질환이다.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도 부른다...

  • 엔젤 산업[angel business]

    취학 전 유아를 주고객으로 하는 각종 서비스산업. 과거 완구점이나 아동복 판매점이 주축을 ...

  • 양허관세율[bound tariff rates]

    WTO에서 자발적으로 약속한 수준 이상으로 관세를 인상하지 않겠다는 점을 수락한 경우 적용...

  • 일출효과[spillover]

    경제활동에 직접 참가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미치는 경제활동의 효과. 정제회사에서 나오는 악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