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해외펀드 손실상계

 

해외펀드 비과세 시기였던 2007년 6월부터 2009년 말까지 해외펀드로 손실을 본 투자자들의 세금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10년부터 발생한 이익과 상계처리해 순수익이 났을 때만 소득세를 무는 제도.

당초 2010년에 1년간 한시적으로 시행 예정이었지만 해외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이 빠르게 회복되지 못하는 점을 고려, 매년 연장돼 2013년 세법 개정에서 올해 말까지 시행키로 결정됐었다.

그러나 2014년 8월 6일 정부는 `2015년 세법개정안’을 통해 해외펀드 손실 상계 조항의 일몰기한 연장 조치를 2014년 말로 종료하기로 결정했고 이에 따라 2015년부터 발생하는 소득분에 대해서는 손실 상계 조치가 적용되지 않는다.

  • 후판[厚板]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을 말한다. 선박용이나 건설용 철강재로 주로 쓰인다. 대부분 ...

  • 현실 마이닝[reality mining]

    휴대폰, GPS 등 휴대 기기를 통해 사람들의 이동경로, 통화내용, 접촉하는 사람들과 같은...

  • 현행 우수제조관리기준[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cGMP]

    의약품 및 생물의약품의 유효성(Efficacy), 안전성(Safety), 안정성(Stabi...

  • 환페깅

    요즘 원화 환율이 안정됨에 따라 외환당국의 ''환페깅''이 거의 사라졌다. 환페깅(ex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