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몽펠르랭 소사이어티

[Mont Pelerin Society, MPS]

1947년 자유주의 경제학자 프리드리히 하이에크(1899~1992)가 스위스 몽펠르랭에서 경제학자 역사학자 철학자들로 결성한 학자들의 모임. 2차대전 직후 확산되던 전체주의와 공산주의에 맞서 자유주의 경제이념을 연구전파하기 위해 창립됐다.

하이에크를 비롯해 밀턴 프리드먼, 조지프 스티글러, 제임스 뷰캐넌, 로널드 코즈, 버논 스미스, 게리 베커, 모리스 알레 등 회원 여덟 명이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회원은 60개국 700명 정도다.

MPS는 정부의 간섭없이 경제주체들의 자발적인 혁신만이 진정한 경제성장을 이끈다는 논지를 견지해오고 있다. 정부의 재정 개입과 간섭을 지지하는 케인스학파의 대척점에 서서 세계 경제학계를 양분하고 있다.

매년 회원들이 속한 국가에서 총회를 개최한다. 2017년 총회는 한국경제신문사 주최로 ‘경제적 자유: 번영으로 가는 길’을 주제로 서울에서 5월에 열린다.

관련기사

  • [여론 광장] 몽 펠르랭 소사이어티는 자유주의 경제이념 '本陣'…2017년 서울서 총회 개최

    자유주의 경제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몽 펠르랭 소사이어티(Mont Pelerin Society·MPS) 총회가 2017년 봄 서울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MPS는 지난 세기 세계를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로부터 지켜온 자유 이념의 본진이다. 자유진영 내에서는 케인스학파와 라이벌 관계로 경제학계를 양분해온 큰 산맥이다. 1947년 스위스 몽 펠르랭에서 자유주의 경제학자 프리드리히 하이에크의 주도로 결성된 이후 정치 및 경제적 자유를 주창해 왔다. 19세기 고전적 자유와 비교해 신자유주의로도 불린다. 작은 정부와 개인의 자유를 주창해온 MPS 덕분에 세계가 공산주의에서 벗어났고, 이만큼이라도 성장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걸어온 길은 순탄치만 않았다. 하이에크조차 1974년 노벨경제학상을 받기 전까지는 ‘황야의 예언자’라는 비판을 들었다. 그러나 동독과 서독을 가르던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사회주의가 실패하면서 자유의 가치가 드러났다. 라인강의 기적을 주도한 루트비히 에르하르트 전 독일 총리는 MPS 회원이었고, 미국과 영국의 부흥을 이끈 로널드 레이건 정부의 경제정책 ‘레이거노믹스’와 마거릿 대처 전 총리의 경제정책 ‘대처리즘’도 MPS가 추구해온 자유의 성공 사례다. 자유주의는 이렇게 실제 경제정책에 접목돼 성과를 거두면서 20세기 세계 경제사를 바꿨다. MPS는 경제적 자유가 없다면 민주주의도 없다며 시장경제 발전을 통해 민주주의 발전을 이룬 대표적 사례로 대한민국을 꼽고 있다. ‘번영으로 가는 길’을 주제로 서울 총회가 열리는 2017년은 MPS가 출범한 지 꼭 70년이 되는 해다. 한국에서는 대통령을 뽑는 해이기도 하다. 권영설 논설위원 yskwon@hankyung.com

    2014-09-20
  • 마스크 사용 지침

    2020년 3월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본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스크가 충분...

  • 매크로 헤지펀드[macro hedge fund]

    환율이나 금리 등 거시(macro) 변수에 대한 세계 각국의 정책 변화를 예상해 채권 외환...

  • 미러펀드[mirror fund]

    외국계 운용사들이 역외펀의 운용방침과 자산구성 등을로 본떠 국내에 재설정한 것으로 비과세혜...

  • 마이크로니들

    피부 각질을 뚫고 진피층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데 쓰이는 미세바늘. 약물이 담긴 미세바늘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