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싱크홀

[sink hole]

자연적인 현상의 하나로 땅이 가라앉아 생긴 구덩이를 말한다. 자연 상태의 싱크홀은 석회암 등 퇴적암이 많은 지역에서 발생한다. 지하수가 빠져나가면서 땅속 흙이 함께 쓸려가거나 특정 성분이 녹아 공간이 생기면서 땅이 꺼지는 경우가 많다. 대개 지상에서 볼 땐 둥근 모양으로 거대한 원통 혹은 원뿔형 공간이 지하에 생긴다. 지름은 수십m, 깊이는 수백m에 이르기도 한다. 바다와 산악 지대에서도 발견된다.

세계적으로 싱크홀 문제가 주목받기 시작한 건 점차 도시 내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원인도 자연적이라기보다는 지하수 개발, 도시 상하수도관 누수, 지하철 공사 등의 탓으로 추정되고 있다. 자연현상이 아니라 인재(人災)에 가까워지는 양상이다. 도시 내 지반침하가 많아지자 ‘도심 싱크홀’이라는 명칭도 생겨났다.

도심 싱크홀의 대표 사례는 2007년과 2010년 과테말라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발생한 것이다. 2007년 도심 한복판에 깊이 100m의 웅덩이가 생기면서 주택 20여채가 사라졌다.

이에 비하면 국토 대부분이 단단한 화강암과 편마암층으로 이뤄진 국내에선 그동안 싱크홀을 주의 깊게 살피지 않았다. 싱크홀 빈도수가 적었고 발생 지역도 도심이 아니라 시 외곽이나 농촌이었기 때문이다. 2005년 전남 무안, 2008년 충북 음성에서 싱크홀이 나타났고 2007년과 2012년에는 충북 청원군 탄광 부근에서 논이 내려앉는 현상이 발생했다. 2012년에는 인천 서구 지하철 공사현장 부근에서 둥근 모양으로 27m가량 땅이 가라앉았다. 인위적인 개발이 직간접적 원인이 된 경우는 지반침하로 지칭하는 것이 옳다는 게 지질 및 토목공학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2014년 8월 서울 송파구에서 잇따라 발생한 지반침하에 대해 상당수 전문가가 “싱크홀이라고 보기 힘들다”고 언급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 선물환시장[forward exchange market]

    달러를 매개로 원화거래를 하면서 미래 일정시점에 특정 가격으로 달러를 사고 팔겠다는 약정을...

  • 수평적 사고[lateral thinking]

    이미 확립된 패턴에 따라 논리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통찰력이나 창의성을 발휘하여 기발...

  • 스티렌 모노머[styrene monomer]

    화학명은 비닐벤젠으로 일명 스티롤이라고도 한다. 무색의 액체이며 비중은 0.9로 물보다 낮...

  • 슈퍼 네로우 베젤[Super Narrow Bezel]

    베젤 (bezel)은 원래 보석·시계 유리 등을 끼우는 홈을, LCD에서는 가장자리 두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