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경제심리지수

[economic sentiment index, ESI]

기업과 소비자 모두를 포함해 민간이 경제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지표. 2019년 9월 경기종합지수 개편전에는 `소비자 기대지수'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경제와 관련된 일종의 성적표라고 할 수 있는 셈이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와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종합심리지수이다. 한국은행이 조사와 분석을 거쳐 2012년 6월 부터 매달 마지막날 발표하고 있다.

경제심리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하는 '상대 지수'이다. 100보다 높으면 소비자와 기업이 경제 상황을 이전보다 나아졌다고, 낮으면 그렇지 않다고 여긴다는 뜻이다.

2019년 평균 경제심리지수는 91.70로 관측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8년(95.92)보다 4.22 낮아졌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일본과의 무역 갈등 등 대내외 이슈로 하락한 코스피 지수와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 정책, 크게 두 가지에 경제 심리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어

  • 기초생활보장제도

    소득이 최저생계비 이하인 절대빈곤가구가 최소한의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자립과...

  • 공정시장가액

    정부가 납세자들의 세부담을 줄여주기위해 2009년부터 도입한 종합부동산세의 과표기준. 토지...

  • 관리비[administrative expense]

    생산과 판매의 직접비용처럼 특정한 기능과 쉽게 연결되지 못하는 비용. 이것은 대체적으로 집...

  • 금융투자업협회[Korea Financial Investment Association, KOFIA]

    증권사, 자산운용사, 선물거래회사 등 주요 금융기업들이 모여 결성한 단체로 2009년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