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경제심리지수

[economic sentiment index, ESI]

기업과 소비자 모두를 포함해 민간이 경제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지표. 2019년 9월 경기종합지수 개편전에는 `소비자 기대지수'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경제와 관련된 일종의 성적표라고 할 수 있는 셈이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와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종합심리지수이다. 한국은행이 조사와 분석을 거쳐 2012년 6월 부터 매달 마지막날 발표하고 있다.

경제심리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하는 '상대 지수'이다. 100보다 높으면 소비자와 기업이 경제 상황을 이전보다 나아졌다고, 낮으면 그렇지 않다고 여긴다는 뜻이다.

2019년 평균 경제심리지수는 91.70로 관측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8년(95.92)보다 4.22 낮아졌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일본과의 무역 갈등 등 대내외 이슈로 하락한 코스피 지수와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 정책, 크게 두 가지에 경제 심리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어

  • 갈등고객[Conflicted Consumers]

    겉으로는 충성스러운 고객이지막 경쟁력 있는 타사 제품이 나타나면 그쪽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

  • 고용없는 성장[jobless growth]

    국가경제가 성장해 생산이 늘어나는 데도 고용은 늘어나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즉, 경제가 ...

  • 강제경매

    일반 채권자가 채권을 증명하는 판결문과 같은 서류를 법원에 제출하여 부동산을 처분해달라고 ...

  • 긴장재[tendon]

    콘크리트 구조물에 큰 하중이 발생했을 때 균열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축 시 콘크리트 내·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