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유로 6

[EURO 6]

유럽연합(EU)이 도입한 경유차 배기가스 규제단계의 명칭. 1992년 EURO 1에서 출발해 2013년 유로6까지 지속적으로 강화되어 왔다. EURO 6 기준에 의하면 대형경유차의 경우 질소산화물(NOx)을 EURO 5 단계(2.0kWh)의 1/5 수준인 0.4gkWh까지만 허용한다. 이 기준은 2015년부터 국내 디젤 신차에도 도입된다. 버스와 덤프트럭 등 대형 상용차는 1월부터, 포터 같은 중소형 상용차와 승용차는 9월부터다.

유로6는 유로5에 비해 대형 상용차에 대한 배출가스 기준이 엄격해졌다. 대표적 기준인 질소산화물(NOx)은 유로5 2g/㎾h에서 유로6 0.4g/㎾h로 허용치가 내려간다. 승용차도 NOx 기준이 0.18g/㎞에서 0.08g/㎞로 50% 이상 강화된다.
유로6 기준을 맞추려면 신형 엔진을 장착하거나 별도의 공해저감장치를 추가해야 하기 때문에 원가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 우피족[well-off older people, woopie]

    경제적으로 여유를 즐기며 사는 풍요로운 노인을 말한다. 2015년 8월 10일 현대...

  • 요소[urea]

    1·2차 산업에 필수적인 기초화학 물질. 비료·접착제·안료·성형재료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

  • 윤리적소비[ethical consumption]

    공정무역 (fair trade) 운동을 포함한 소비자 운동으로 인간, 동물, 환경에 해를 ...

  • 의료수가[醫療酬價]

    의사 등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환자와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는 돈을 의미한다. 환자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