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용어사전

재생에너지 전용 전기요금제

 

한국전력(한전)으로 부터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만 따로 구매할 수 있는 제도. 한국전력이 2021년에 도입했으며 '녹색 프리미엄제'라고도 한다.


한전이 구입한 재생에너지전력 (RPS애행되지 않은)에 대해 프리미엄을 주고 살 수 있게 만든 것으로 온전히 재생에너지로 발전된 전력만 구매할 수 있다. 녹색 프리미엄은 한전이 재생에너지를 구매한 기업에 발급하는 ‘확인서’로 이를 발급받으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RE100을 인정받을 수 있다.

녹색프리미멍제 하에서의 전기요금은 일반전기 요금대비 높다. 한전이 2020년 1월 처음 입찰한 ‘녹색 프리미엄’은 ㎾h당 평균 낙찰가가 14.6원이었다. 기업들은 일반 산업용 전기의 평균 판매단가(약 107원)에 비해 13%가량 비싼 가격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이번 입찰에서 기업들은 전체 물량(1만7827GWh)의 약 7%인 1252GWh만 구매했다.

한편, 녹색 프리미엄 판매 재원은 에너지공단이 재생에너지에 재투자 할 예정이다.

관련어

  • 전환손실

    석유 석탄 등의 1차 에너지를 전력, 열에너지 등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손...

  • 재평가적립금

    자산재평가법의 규정에 의하여 자산을 재평가하여 구 장부가액과의 차액을 적립하는 것을 재평가...

  • 정부신용

    정부가 금융기관에 정부예금계좌를 개설하여 놓고 세금을 거두어 들이거나 세출을 집행하는 과정...

  • 직렬 ATA[Serial AT attachment, SATA]

    직렬 ATA 인터페이스라고도 하며 HDD, DVD, CD-RW 등의 접속 규격으로 데이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