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용어사전

재정준칙

 

국가채무 등 재정지표가 일정 수준을 넘지 않도록 정한 규범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36개 회원 중 34개국이 도입했다. 한국은 2016년 정부 입법으로 재정준칙 도입을 추진했지만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2020년 들어 정부는 재정준칙을 1년 단위가 아니라 ‘3~5년 평균’ 기준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관리재정수지 비율이 3~5년 평균 -3%를 밑돌지 않도록 하는 안이 거론된다. 이렇게 되면 재정준칙 준수 여부를 3~5년 뒤에야 확인할 수 있다.

재해나 경기침체 때는 재정준칙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예외조항도 둘 방침이다. 느슨한 형태의 유명무실한 재정준칙이 도입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 주택보급률

    주택의 수를 주택 수요자인 보통가구(혈연가구) 수로 나눈 비율. 100%를 기준으로 그 이...

  • 자금운용표[funds flow statement]

    일정 기간 동안 기업의 영업, 재무, 투자 활동으로부터 조달된 자금의 원천과 그와 관련하여...

  • 종합통장대출

    입출금이 자유로운 통장을 거래하는 기존 고객의 예금평잔, 이체내역 등 거래실적을 감안하여 ...

  • 전력반도체[Power Management IC, PMIC]

    여러 IC의 전압과 화면 상태 등을 복합적으로 제어하는 반도체(IC). 모바일기기나 배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