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그린론

 

신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에너지 효율화 등 친환경 사업 프로젝트와 인프라 사업의 자금 조달에 활용되는 금융 기법이다. 그린 론을 통해 자금 조달에 성공하면 친환경 미래 사업이라는 이미지뿐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또 그린 론은 분할 인출이 가능해 투자 상황에 따라 자금 흐름을 관리할 수 있다.

2019년 8월 15일 SK이노베이션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그린 론(green loan) 형태로 한국 미국 유럽 중국 은행에서 각각 6억2000만달러(약 7500억원)와 5억위안(약 800억원) 등 총 8300억원의 자금을 빌리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조달 금리는 리보(런던 은행 간 거래 금리)에 0.98~0.99%포인트를 더한 수준으로 정해졌다.

SK이노베이션은 이 자금을 모두 배터리와 분리막 시설 투자에 쓸 계획이다. 우선 오는 21일 1억1000만달러를 빌려 헝가리 배터리 공장 건설에 투입한다. 이어 23일에는 뱅크오브아메리카 등에서 자금을 조달해 미국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을 짓는 데 쓴다. SK이노베이션은 투자가 완료되는 2022년 국내를 포함해 40GWh 규모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 기초자산[underlying assets]

    파생상품의 기초(근거)가 되는 자산을 말한다. 기초자산은 크게 △통화(FX), 금리, 주식...

  • 광픽업[optical pick-up]

    DVD등의 디스크에 저장되어 있는 정보를 영상으로 전환시켜 주는 장치

  • 게임시간 선택제

    만 18세 미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본인 혹은 법정대리인이나 보호자가 요청할 경우 게임 이용...

  • 국제공인 재무설계사[Certified Financial Planner, CFP]

    금융분야의 전반적인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개인의 특성에 맞는 재무설계를 제공하는 전문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