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2018 PP29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이 세계 처음으로 발견한 지구위협소행성. 천문연이 2018년 8월 이 소행성을 처음 발견했고 궤도를 정밀 추적한 결과 지구와의 충돌 가능성을 확인했다. 한국 연구기관이 지구위협 소행성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PP29의 지름은 160m, 공전주기는 5.7년이다. 이 소행성의 공전 궤도와 지구 공전 궤도가 만나는 최단거리(최소 궤도 교차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 거리의 11배인 426만㎞로 알려졌다. 지름이 140m보다 크고 최소 궤도 교차거리가 750만㎞ 이하면 지구위협 소행성으로 분류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에 따르면 PP29는 2063년과 2069년, 두 해에 걸쳐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 각각의 충돌 확률을 더하면 28억분의 1이다. NASA는 지구 충돌 확률이 100억분의 1보다 높으면 충돌 위험이 있는 것으로 간주한다. PP29의 지구권 대기 진입속도는 초속 24㎞로 소행성 중에서도 빠른 편일 것으로 예상됐다.

천문연 관계자는 “PP29가 충돌한다면 1945년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우라늄 원자폭탄의 2만5000배 규모에 달하는 폭발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세계 각국 연구진이 발견한 지구위협 소행성은 1981개. 이 중 향후 100년간 충돌 가능성이 있는 것이 43개다. 대부분 미국 연구팀이 찾았다.

1908년엔 지름 60m 소행성이 러시아 시베리아 퉁구스카 강가로 돌진해 폭발하면서 서울시 면적의 3.5배에 달하는 지역이 초토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당시 폭발력은 히로시마 원자폭탄의 1000배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천문연은 근지구 소행성(NEA) ‘2018 PM28’도 함께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행성은 직경 20~40m로 향후 100년 동안은 지구와의 충돌 가능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근지구 소행성은 태양과의 최소거리가 1억9500만㎞보다 짧아 지구 공전궤도 근처에 있는 소행성을 말한다. 그동안 2만여 개가 발견됐다.

천문연 관계자는 “PP29는 대단히 어두워 대형 망원경으로도 확인하기 어렵다”며 “2036년 1월 PP29를 다시 볼 기회가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문연은 칠레,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세 곳에 은하, 소행성 등 탐색용 망원경을 설치하고 우주를 관찰하고 있다.

  • 2채널 인증

    인터넷 뱅킹을 통해 자금을 이체할 경우 은행에서 인터넷과 전화 또는 전화와 팩스처럼 두개의...

  • 2.5D 패키징[2.5 D packaging]

    전자회로 구성에 쓰이는 로직 반도체와 저장용 메모리를 1개의 패키지 안에 집어넣는 기술. ...

  • 2020 세법 개정안-유턴기업 세제지원

    정북가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를 유도하기 위한 '유턴기업'을 대상으로 세제지원을 강화하기로...

  • 2종 지구단위계획

    비도시지역의 계획적인 개발을 위해 민간(지자체 포함)이 3만㎡ 이상을 개발하는 사업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