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우나수르

[UNASUR]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남미연합으로 프로수르를 주목하고 있다. 프로수르는 우나수르에서 탈퇴한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페루, 에콰도르 등 7개 국가가 주축이 돼 세운 모임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관련어

  • 유니언 숍[union shop]

    사내의 모든 근로자가 반드시 노조에 가입하도록 하는 노조가입 강제 제도. 현행 노동조합법에...

  • 와이프로거[Wifelogger]

    와이프(wife)와 블로거(blogger)의 합성어. 요리, 인테리어, 육아 등의 특화된 ...

  •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粵港澳大灣區發展規劃, Greater Bay Area]

    중국의 선전을 비롯해 광저우, 주하이, 포산, 중산, 둥관, 후이저우, 장먼, 자오칭 등 ...

  • 와타나베 부인[Mrs. Watanabe]

    ''와타나베 부인''은 국제 금융 시장에서 일본 투자자들을 지칭할 때 쓰는 용어다. 와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