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단말기 완전자급제

 

단말기 구입과 통신요금 가입을 분리하는 제도. 이 제도가 도입되면 이용자는 온·오프라인 판매점에서 스마트폰 공기기를 구입한 뒤 통신사 대리점에서 요금제 가입을 해야 한다.

지금과 달리 통신사 대리점이 단말기를 팔 수 없다.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2018년 초 정부 부처와 이해관계자,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에서 격론 끝에 “법률로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린 뒤 별다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2018년 10월 10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도입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밝히면서 완전자금제 도입에 대한 찬반토론이 재개되고 있다.

  • 단기유동성이율[liquidity coverage ratio, LCR]

    한 달 기준의 국채 등 고유동성 자산을 순현금유출로 나눈 비율로 바젤 III의 핵심이다. ...

  • 다학제 치료

    여러 진료과 의사가 모여 동시에 환자 상태를 상담하고 어떤 방식으로 수술 치료를 진행할 ...

  • 더블워크[double work]

    아르바이트나 부업을 통해 수입을 보충하는 것. 능력별 급여체계가 정착돼 임금격차가 큰 서구...

  • 다보스 포럼[Davos Forum, WEF]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 세계 각국의 거대기업 회장 및 각료급 이상 인사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