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북방경제권

 

중국의 동북3성, 연해주를 포함한 러시아 극동 일대와 한반도를 아우르는 지역. 바다로 눈을 돌려 환동해권에 이르면 그 영역은 일본으로까지 닿는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육로이자 유라시아를 아메리카 대륙까지 이어줄 북극항로의 출발점이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는 북방경제권을 최대 투자처로 꼽기도 했다.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을 시작으로 6월의 미·북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물꼬가 트이자 중국은 동해를 향한 진군을 서두르고 있다. 가장 낙후한 지역인 동북3성을 태평양과 연결해 중국 중심의 육·해상 ‘신(新)실크로드’로 불리는 ‘일대일로’ 전략을 완성하기 위해서다. 중국이 가장 주목하는 곳은 나진항이다. 자루비노 등 러시아 극동 항구들은 겨울이면 얼음으로 변한다.

한반도 북부의 부동항을 손에 넣기 위해 중국은 2016년 250억원가량을 들여 신두만강대교를 건설했다. 취한허(圈河)세관에서 나진항까지 약 54㎞를 연결하는 ‘국경 인프라’다. 둥먼(冬門)과 나진항을 연결하는 철로도 중국 자본으로 보수 중이다. 중국이 최종적으로 원하는 건 나진항까지 고속도로와 고속철을 놓는 것이다.

러시아 석탄 운송을 위해 개발된 3부두를 제외하면 나진항은 중국의 ‘관할권’에 있다는 게 중론이다. 안국산 옌볜대 조선반도연구원 경제연구소장은 “1·2호 부두는 중국 촹리그룹에 임대됐고 4·5·6호 부두도 중국 정부가 건설권과 사용권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극동개발을 통해 경제부흥을 꾀하는 러시아도 북방경제 패권을 쥐기 위한 주도권 경쟁에 뛰어들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핵심 발판이다. 석탄을 비롯해 시베리아에서 캐낸 에너지와 자원을 나진항을 통해 바닷길로 한국 등에 수출하는 사업에 러시아는 3억달러를 투자했다. 정작 수요자인 한국이 발을 빼면서 러시아는 거금을 날릴 판이었다.

문재인 정부가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을 강조하는 등 상황이 바뀌자 러시아 정부는 나진에 상주 직원을 파견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나진항을 통한 러시아 석탄의 환적 수출을 재개한 것이다. 러시아 하산역에서 나진항으로 이어지는 총연장 54㎞의 철도가 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안드레이 타라센코 극동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은 “(나진항) 부두 시설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밝힌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다”고 발표했다.

나진항 개발은 한국으로서도 매우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의주만 해도 중국 단둥경제권의 ‘우산’ 아래 있어 한국의 역할이 제한적이다. 나진항은 한국의 대륙 진출을 위한 유일한 ‘물류 루트’인 셈이다. 성원용 인천대 동북아국제통상학부 교수는 “남·북·러 합작사업의 시작이 나진항”이라며 “환적항으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주변 배후 단지를 개발해 제조공장 등을 들일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고, 무엇보다 관광자원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 비차익 거래

    비차익거래는 지수선물과는 무관하게 현물시장에서 코스피 종목 가운데 15개 이상 종목을 묶어...

  • 보완재[complementary goods, complements goods]

    한 재화의 가격이 하락(상승)할 때 다른 한 재화의 수요가 증가(감소)하면 두 재화는 서로...

  • 빅 데이터[big data]

    휴대폰 통화량, 카드결제, 기상정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 인터넷 검색내역,...

  • 부동산신탁

    일반인 소유 부동산을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고 대신 개발, 관리, 처분해주는 제도. 개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