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부실자산 매각권

[asset put-option]

금융기관 인수·합병(M&A) 때 인수자측에 주어지는 권리.

인수 전에 이루어진 대출이 인수 후 일정기간 내에 부실화할 경우 인수자는 이를 매각자에게 되팔 수 있어 인수에 따른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인수 단계에서는 피인수 금융기관의 속사정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하기 때문에 엄청난 부실여신을 떠안을 수도 있는데매각권이 있으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 부실자산 매각권은 피인수 금융기관과 거래했던 기업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인수자측은 매각권이 없으면 조금이라도 부실화할 가능성이있는 여신은 인수대상에서 제외하려고 할 것이다. 그러면 기업들은 대출금을 한꺼번에 상환해야 하는 부담을 안는다. 부실자산 매각권의 문제점으로는 인수자측의 도덕적 해이(moralhazard)가 지적된다. 부실채권이 발생해도 ‘매각자에게 되돌려주면 그만’이라는 생각에방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 비즈쿨[Bizcool]

    중소기업특별위원회와 중기청이 2002년 청소년 창업 마인드를 키우 기 위해 마련한 창업교육...

  • 보텀피싱[bottom fishing]

    주가가 바닥(bottom)에 떨어진 상태에서 최저가를 노려 주식을 매수(fishing)한 ...

  • 변동환율제[floating exchange rate]

    시장에서의 공급과 수요의 변화에 따라 환율이 변동하는 것. 통화는 한 나라의 경화와 금의 ...

  • 비대칭 전략

    :상대방의 우위 전력을 피하면서 약점이나 급소를 공격할 수 있는 전력을 말한다. 전차나 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