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피터 나바로

[Peter Navarro]

미국 UC어바인의 공공정책 및 경제학 교수. 1949년 7월 15일생으로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다.
2016년 12월 21일 피터 나바로는 백악관에 신설될 무역정책 자문기구 국가무역위원회(NTC)의 초대 위원장으로 내정됐다. 대(對)중국 강경파로 분류되는 피터 나바로는 “중국이 미국을 죽이고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책을 쓰고, 관련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하는 등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온 장본인이다.

2012년 ‘중국에 의한 죽음’이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했다. 영화 포스터에는 ‘메이드 인 차이나’라는 칼에 찔려 선혈을 흘리고 있는 미국 지도를 그렸다. 중국이 미국을 죽이고 있다는 메시지를 단도직입적으로 보여줬다.

나바로 교수가 국가무역위원회(NTC) 수장으로 임명하면서 미·중 간 통상전쟁의 막이 올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사실상 대(對)중국 ‘선전포고’
나바로 NTC 위원장 내정자가 제작한 다큐멘터리는 자신이 쓴 책 《중국이 세상을 지배하는 그날(Death by China)》을 영화화한 것이다. 그의 또 다른 저서 《웅크린 호랑이》 역시 중국에 적대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트럼프 당선자는 2016년 대선기간 중 나바로 교수의 저서를 언급하며 “명확하고 철저한 연구와 주장에 감명을 받았다”며 “세계화로 미국 노동자와 중산층이 입고 있는 피해를 알리고 이를 회복할 방법을 제시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내가 당선되면) 그가 정부에서 무역정책 고문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중용을 예고했다.

당초 나바로 교수는 무역협상 실무부처인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장관급) 자리에 오를 것으로 예상돼왔다. NTC 위원장에 내정되면서 훨씬 더 강력한 권한이 주어졌다.

트럼프 당선자가 신설할 NTC는 국가안보회의(NSC)와 같은 위상을 갖는다. 민간 제조업뿐만 아니라 군수산업의 평가를 담당하고 USTR과 상무부, 노동부를 관할한다. 일자리 보호와 창출 등 당선자의 핵심 공약 이행을 담당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NTC가 ‘바이(buy) 아메리카, 하이어(hire) 아메리카’ 프로그램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 생산한 상품을 구입하고 미국인을 고용하는 경제정책을 총괄한다는 설명이다. 또 “인프라(사회간접자본)부터 국방, 정부조달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당선자가 약속한 공약의 이행을 책임진다”고 강조했다.

나바로 내정자는 윌버 로스 상무장관 내정자와 협력해 미국의 통상정책을 수립, 시행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통상정책 강공 드라이브 예고

나바로는 NTC위원장으로 내정된 뒤 “산업기반을 재건하고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어 과거의 위상을 회복할 기회를 얻게 돼 영광”이라고 포부를 밝힘으로써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기반으로 한 대외 강공 드라이브를 예고했다.

그는 2016년 8월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상품에 45% 관세를 부과한다는 트럼프의 공약을 지지한다”며 “중국이 더 큰 세계시장에 접근하려면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은 그의 지론이었다.

다른 전문가들은 중국과의 무역 마찰과 이로 인한 교역 축소가 미국 소비자들의 가격 부담을 키우고, 미국 경제에 타격을 주면서 오히려 고용 확대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한다. 미국 내 일자리 감소의 주된 원인은 무역이 아니라 설비 자동화라는 점도 지적한다.

  • 포어클로져[foreclusure]

    저당물에 대한 반환권을 상실하는 것, 즉, 주택이나 건물을 구입하고 e담보대출금을 갚지 못...

  • 피그스[PIGS]

    심각한 재정적자를 겪고 있는 유럽남부의 포르투갈, 이탈리아, 그리스, 스페인과 아일랜드 등...

  • 플랙스 타임

    피고용자가 최소 작업시간 동안의 작업시작 시간과 작업종료 시간을 결정할 수 있게 하는 일일...

  • 폴리페서[polifessor]

    영어의 "정치"를 뜻하는 "폴리틱스(politics)"와 "교수"를 뜻하는 "프로페서(p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