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구동존이

[求同存異]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면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뜻의 구동존이는 중국의 외교정책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사자성어다.
2016년 9월 5일 중국에서 열린 G20 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한중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주석은 “한중양국이 구동존이(求同存異)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구동존이를 언급한 것은 ‘사드 반대 입장을 굽힐 수 없지만 경제 등 다른 분야에서는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사드 갈등으로 한·중 관계가 파국으로 치달아서는 안 된다는 점을 시 주석도 인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시 주석의 구동존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구동존이를 넘어 구동화이(求同化異)를 지향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구동화이는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되 이견이 있는 부분까지 공감대를 확대한다’는 뜻이다. 앞으로 사드 문제와 관련해 중국 측과 전략적으로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관련어

  • 개인정보보호법

    당사자 동의 없는 개인정보 수집이나 활용 및 제3자 제공을 금지하기 위한 법률. 이 법은...

  • 기술보험제도

    기업이 연구개발과정에서 실패하게 되는 잠재적 위험과 불확실성을 보험을 통해 분산시키거나 줄...

  • 고객만족지수[Korean Customer Satisfaction Index, KCSI]

    우리나라의 산업별 기업별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만족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것. 한국능...

  • 기술무역수지[technology trade balance, trade balance in technology transactions]

    기술무역은 기술 및 기술서비스와 관련된 국가 간 상업적 거래를 말하는 것으로 기술무역수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