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특별고용지원업종

 

고용 사정이 급격히 악화될 우려가 있는 업종을 정부가 지정해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각종 지원을 해주는 제도다. 고용부가2015년 12월말 도입했다. 실업자 수가 전체 근로자의 5%를 넘어야만 지정할 수 있는 '고용위기지역' 제도와 달리, 고용노동부 장관이 주재하는 고용정책심의회가 심의해 지정할 수 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되면 사업주는 고용유지 지원금 등 각종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실업자는 90~240일간 주어지는 실업급여 지급 기간이 120~270일로 확대되고, 지급 수준도 실직 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높아진다. 취업성공 패키지 등 각종 전직·재취업 혜택도 주어진다.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받기 위해서는 해당 업종의 사업주나 사업주 단체, 근로자 단체 등이 입증자료를 첨부해 고용노동부에 신청해야 한다. 고용부는 해당 업종의 경기동향,대량 해고 등 고용조정 상황, 주요 기업의 재무지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 여부를 판단한다. 관계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고용정책심의회가 의결하면 지정이 결정된다. 지원 기간은 1년이고 연장도 가능하다.

2016년 5월 13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신청했다. 조선업계 요청이 받아들여지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되는 첫 사례가 된다.

관련기사

  • [단독] "고용지원업종 지정해 달라" 조선업계, 13일 정부에 신청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에 직면한 조선업계가 정부에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요청한다. 조선업계에서는 올해 감원 규모만 최대 3만여명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관계자는 “고용노동부에 13일 특별고용지원업종 신청서를 낼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 협회는 현대중공업 등 조선 ‘빅3’가 포함된 조선업종 대표 단체다. 특별고용지원업종은 고용 사정이 급격히 악화될 우려가 있는 업종을 정부가 지정해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각종 지원을 해주는 제도다. 고용부는 작년 12월 관련 고시를 제정했다. 조선업계 요청이 받아들여지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되는 첫 사례가 된다.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되면 사업주는 고용유지 지원금 등 각종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실업자는 90~240일간 주어지는 실업급여 지급 기간이 120~270일로 확대되고, 지급 수준도 실직 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높아진다. 취업성공 패키지 등 각종 전직·재취업 혜택도 주어진다.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받기 위해서는 해당 업종의 사업주나 사업주 단체, 근로자 단체 등이 입증자료를 첨부해 고용노동부에 신청해야 한다. 고용부는 해당 업종의 경기동향과 주요 기업의 재무지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 여부를 판단한다. 관계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고용정책심의회가 의결하면 지정이 결정된다. 지원 기간은 1년이고 연장도 가능하다.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은 지역 경제 쇠퇴 등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3000명을 감원하기로 결정했다. 대우조선해양은 3000명, 삼성중공업도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직원을 500여명 줄이기로 했다. 대기업보다 중소 협력업체 감원 규모가 더 클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협력업체 감원 규모가 올해 최대 3만명에 달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조선업계 요청에 따라 고용부는 다음주부터 전남 목포와 거제, 울산 등에 대한 실사에 나설 계획이다. 오형주/백승현 기자 ohj@hankyung.com

    2016-05-13
  •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

    사람의 활동이나 상품을 생산, 소비하는 전 과정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 배...

  • 통상해고

    사용자가 ‘근로자가 근로계약상의 근로제공 의무를 이행하지 못함’을 이유로 근로자를 해고하는...

  • 트레저 헌터[treasure hunter]

    가격 대비 최고의 가치 상품을 구입하기 위해 끊임없이 정보를 탐색하는 소비자를 말한다. 이...

  • 타우러스

    독일의 타루서스 스스템즈사에서 개발한 장거리 공대지 순항미사일. 길이 5.1m (날개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