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회사채안정화펀드

 

자금여력이 부족한 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위원회 주도로 조성된 펀드.
2013년 7월 금융위원회는 회사채시장안정화 대책을 마련했고 이에 따라 3200억원 규모의 회사채안정화펀드를 조성했다.. 3200억원 중 절반은 거래소와 예탁결제원 증권금융 금융투자협회 등 증권 유관기관이, 나머지 절반(1150억원)은 자기자본 규모가 큰 5대 증권사들이 마련했다.

회사채안정화펀드는 자금여력이 취약한 기업들이 ‘회사채 신속인수’를 신청하면 채권 매입에 참여해 2016년 3월말까지의 채권 매입액 규모가 2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화이트리스트 방식

    알려진 IP 주소 등으로 리스트를 만들어 이로부터 전송된 것들만 서버가 용인토록 하는 것이...

  • 한국서비스품질지수[Korean Standard-Service Quality Index, KS-SQI]

    한국표준협회와 서울대 경영연구소가 고객 만족도를 조사해 전반적인 서비스 품질 수준을 평가한...

  • 황금주[golden share]

    1주 이상의 소수지분으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특...

  • 혁신수용자[innovator]

    혁신제품을 제일 먼저 구매하는 사람들. 이들은 제품이 단지 새로운 것이기 때문에 구매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