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유전자치료제

[gene medicine]

잘못된 유전자를 정상 유전자로 바꾸거나 치료 효과가 있는 유전자를 환부에 투입해 증상을 고치는 차세대 바이오의약품.

2014년 11월 네덜란드 바이오기업 유니큐어가 개발한 혈액장애 유전자 치료제 글리베라가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허가를 받았다. 이 치료제를 사용하는 데 드는 비용은 110만유로(약 13억원)다. 그만큼 부가가치가 높아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선진국뿐 아니라 중국까지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코오롱생명과학이 2017년 7월 10일국내최초의 유전자치료제이자 세계 최초의 유전자 골관절염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인보사)에 대한 판매허가를 얻고 2017년 9월께 출시됐다.
그러나 인보사는 세포조직을 빨리 증식하도록 돕는 형질전환세포(TC)에 관절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를 사용한 사실이 2019년 3월 미국에서 밝혀지면서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는)는 2019년 3월 31일 국내 판매를 금지한데 이어 2019년 4월 28일 인보사의 국내품목허가를 취소했다.

식약처는 인보사의 성분이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니라 신장세포로 확인됐고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한 자료가 허위로 밝혀진 데 따른 것이라고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이 허가 전에 추가로 확인된 주요 사실을 숨기고 제출하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인보사의 허가가 취소된 결정적 계기는 회사 측의 고의성이 드러난 데 있다. 현재까지 안전성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게 식약처의 판단이다. 그러나 코오롱생명과학이 허가 서류를 조작하고 은폐하려고 한 정황은 심각하다고 봤다. ‘제2의 황우석 사태’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인보사 사태는 연골세포인 줄 알았던 성분이 신장세포로 밝혀지면서 시작됐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가 담긴 1액과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가 담긴 2액으로 구성됐다. 회사 측은 지난 3월 31일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신장세포인 것을 뒤늦게 확인했다며 제조와 판매를 자진 중단했다. 그러면서 “당시 기술로는 신장세포임을 확인할 수 없었고 회사도 이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며 “성분명만 달라졌을 뿐 안전성과 효능에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식약처 조사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회사가 허위자료를 제출했고 허가 전 추가로 확인된 중요 사실을 숨긴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 근거로 유전자 검사와 단백질 발현 유사 비교 시험, 성장인자 유전자 검사 등을 제시했다. 회사 측의 설명과 달리 식약처의 인보사 유전자 검사에서는 신장세포에서 발견되는 유전자들이 발견됐다. 코오롱은 허가 당시 2액이 연골세포임을 증명하는 자료도 허위로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2액이 연골세포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1액과 2액을 비교해야 하는데 1액과 2액의 혼합액과 2액을 비교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회사가 성분이 뒤바뀐 사실을 최근이 아닌 2017년 인지했다고 봤다. 인보사 원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은 2017년 3월 론자로부터 2액이 신장세포라는 사실을 통보받았다. 인보사가 국내 허가를 받은 2017년 7월보다 4개월 앞선 때다. 식약처 조사에서는 코오롱생명과학이 허가가 난 하루 뒤 코오롱티슈진으로부터 이 사실을 알린 이메일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강석연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은 “코오롱생명과학이 당시 해당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판단된다”며 “허가 하루 뒤에 알았더라도 이를 밝히는 게 상식적인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코오롱은 성분이 바뀐 경위와 이유에 대해서도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해 결국 허가 취소를 면하지 못했다.

코오롱 측은 이날 고의적 은폐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에서 “초기 개발단계의 자료들이 부족해 품목허가 제출자료가 완벽하지 못했다”며 “조작 또는 은폐 사실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 “회사 입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만큼 향후 절차를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업계에서는 코오롱 측이 행정소송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중단된 미국 임상 3상으로 돌파구 마련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코오롱은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임상 재개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그러나 허가 취소로 국내 임상 데이터의 효력이 상실돼 다시 임상해야 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 유전체칩

    유전체칩은 사람마다 가진 유전정보를 손톱만한 크기의 반도체칩에 담은 것이다. 한국인칩은...

  • 인간공학[ergonomics]

    생산성과 안락도를 높이기 위해 역학과 인간 심리학의 필요에 대한 기계와 기구를 설계하는 과...

  • 양자난수 생성기[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

    패턴 분석 자체가 불가능한 ‘순수 난수’를 만드는 장치이다. 통신 네트워크를 통한 해킹 위...

  • 오팔족[old people with active life, OPAL]

    오팔(OPAL)은 'old people with active life(활기찬 생활을 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