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중관춘

[中關村, Zhongguancun High-tech Zone]

중국 베이징에 있는 중국 IT기업단지. 여의도의 50배 넓이로 중국판 실리콘 밸리이다.
이곳은 1980년 당시 중국과학원 물리연구소 상임연구원이었던 천춘셴 박사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견학을 다녀온 뒤 ‘응용기술 서비스 중심’이란 이름의 벤처기업을 세운 것이 출발점이며 중국 정부는 1988년 중관춘을 최초의 국가첨단산업개발구로 지정했다.

이곳에 2만여개의 첨단기술 연구소와 기업이 밀집해 있다. 직원은 150만명,

중관춘에서 창업해 전 세계 주요 증시에 상장한 기업 수는 230개(2013년 말 기준). 이들의 시가총액은 2조523억위안(약 349조원)에 달한다. 이 중 69개사는 뉴욕증권거래소 나스닥 등 해외 증시에 상장돼 있다. 중관춘 입주 기업들의 총매출은 2조5025억위안(2012년 기준·약 425조원)에 달했다. 중관춘관리위원회는 중관춘 입주 기업들의 매출이 2020년이면 10조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

  • 지방교부세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의 서비스 수준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국세 수입 가운데 일정한 비...

  • 자연어 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인간의 언어를 컴퓨터에 인식시키는 기술. 챗봇을 활용한 질의 응답 번역 등에 활용된...

  • 자산상각

    부실 자산을 회계장부에서 털어내는 것. 금융회사 등은 투자자산을 회수할 수 없다고 판단할 ...

  • 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ICT]

    정보기술(Information Technology)과 통신기술(Communication 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