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코딩

[coding]

프로그래밍과 같은 뜻으로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코딩은 명령을 컴퓨터가 이해할 수 있는 C언어, 자바, 파이선 등의 프로그래밍 언어로 입력하는 과정을 뜻하고 프로그래밍은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해 프로그램을 만드는 일을 뜻한다.
.
코딩 교육을 통해 논리력 창의력 문제해결력을 키울 수 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은 퍼즐이나 블록맞추기 등 게임방식을 이용해 컴퓨터 프로그래밍 원리를 배운다.

코딩이 중요한 것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지능형 로봇, 빅 데이터 분석 및 활용 등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변하는 모든 것이 ICT(정보통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소프트웨어를 통해 구현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중요성 때문에 영국, 일본, 이스라엘등 해외 각국은 경쟁적으로 코딩을 정규 교육과정에 편입시켜 교육을 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2014 가을학기부터 초·중·고교에서 코딩을 필수과목으로 가르치도록 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8년부터 전국 초중고교에서 소프트웨어교육(코딩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 [단독] '인구론'에 지쳐…철학·불문과 학생도 컴퓨터공학 복수전공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 공대 302동에서 열린 ‘프로그래밍(코딩) 연습’ 수업. 컴퓨터공학부를 졸업하려면 반드시 들어야 하는 이 강의의 수강생 56명 중 13명은 문과 출신 복수전공·부전공생이 채웠다. 이번 학기부터 컴퓨터공학 복수전공을 시작한 이기웅 씨(24·경영학과)는 “하고 싶은 정보기술(IT) 분야 창업에 프로그래밍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라 복수전공을 택했다”고 말했다. 인문사회캠퍼스가 있는 서울 명륜동에서 40㎞ 넘게 떨어진 경기 수원의 성균관대 공대(자연과학캠퍼스)에서도 공학을 복수전공하는 문과 학생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모씨(23·소비자가족학과)는 “왕복 3시간 걸리는 서울과 수원캠퍼스를 학교 셔틀버스로 오가며 컴퓨터공학 수업을 듣는다”고 했다. 본지 취재 결과 최근 수년간 서울 시내 주요 대학의 문과 전공자들이 공대 문을 두드리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 의대 열풍으로 한동안 ‘찬밥신세’를 면치 못했던 컴퓨터공학 관련 학과들은 갑자기 늘어난 학생들에 시설과 강습인력 부족까지 호소하고 있다. ○취업·창업 위해 공대 찾는 문과생 문과 대학생들이 컴퓨터공학을 선호하는 이유는 모바일과 사물인터넷(IoT) 관련 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취업과 창업에서 차지하는 프로그래밍 기술 비중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 기업도 경쟁적으로 소프트웨어(SW) 인력을 늘리고 있다. SW 인력난을 겪고 있는 삼성이 2013년 인문학과 IT를 융합한 프로그래머 양성을 목적으로 SCSA 전형을 신설한 것이 대표적이다. 삼성이 연간 400명의 문과 전공자를 프로그래머로 뽑기로 결정하자 SW에 대한 문과생들의 관심도 커졌다. 지난해 서울대에서는 ‘문과 탈출’을 슬로건으로 내건 프로그래밍 동아리가 생겨났다. 이 동아리에 가입을 신청한 76명 중 53명(약 70%)이 문과생들이었다. 컴퓨터공학에 대한 높은 선호도는 전 세계적 흐름이다. 미국 하버드대에서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컴퓨터공학 개론’ 수강생(818명)이 ‘경제학 개론’(711명)을 넘어서며 최고 인기과목으로 떠올랐다. 스탠퍼드대에서는 전공과 상관없이 학부생의 90%가 최소한 한 개 이상의 코딩 수업을 수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각광 받는 컴퓨터공학과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등 각 대학의 SW 관련 학과들은 1980년대부터 1990년대 후반까지 공대를 대표하는 최고 인기 학과였다. 서울대는 ‘86학번 트로이카’라 불리는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와 이준호 NHN엔터 회장(83학번) 등 한국 IT업계를 이끄는 창업자를 다수 배출했다. 그러나 2000년을 전후해 ‘벤처붐’이 꺼지면서 관련 학과들은 10여년간의 암흑기를 보냈다. SW 개발자들이 푸대접 속에 ‘4D직종(difficult, dirty, dangerous, dreamless) 종사자’라고 자조했던 시기다. 2000년 130명에 달하던 한 학년 정원도 전기·컴퓨터공학부로 모집단위가 묶이면서 2011년에는 1학년을 마치고 전공 진입을 신청한 학생이 45명에 불과했다. KAIST 전산학과도 사정은 마찬가지여서 2004년부터 2010년까지 7년간이나 정원(50명)을 채우지 못했다. 어려움을 겪던 서울대 컴퓨터공학부가 다시 떠오른 것은 한국에 스마트폰이 급속히 보급되던 2011년부터다. 그해 전기정보공학부와 모집단위를 분리하면서 학생 충원에 대한 걱정도 해소됐다. 박근수 서울대 컴퓨터공학부장은 “올해는 서울 소재 의대에 중복 합격하고도 들어온 입학생이 상당수”라며 “문과 출신 복수전공생도 늘어나 강의와 시설 확보를 걱정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 코딩 coding. 컴퓨터 프로그래밍의 다른 말. C언어, 자바, 파이선 등 컴퓨터 언어로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을 뜻한다. 오형주/박상용 기자 ohj@hankyung.com

    2015-04-17
  • 컨슈머 인사이트[Consumer Insight]

    소비자 행동양식과 행동의 배경이 되는 가치관을 꿰뚫어 보고 이를 제품과 서비스에 담아내는 ...

  • 키 테넌트[key tenant]

    상가나 쇼핑몰 등에서 고객을 끌어들이는 핵심점포를 말한다.

  • 컴퓨터보안전문가

    말 그대로 해킹과 같은 위협으로 부터 컴퓨터 네트워크, 내부정보들의 보안을 책임지는 사람....

  •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

    미국과 일본이 한반도와 관련한 핵심 의사결정 과정에서 한국을 배제하고 있다는 의혹이다.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