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자급제 폰과 알뜰 폰

 

자급제 폰’과 ‘알뜰폰’은 가계 통신비를 줄이기 위해 정부가 도입한 것이란 점에선 같다. 그러나 자급제 휴대폰은 값싼 ‘휴대폰’을 유통하기 위한 것이고, 알뜰폰은 ‘통신비’를 낮추기 위한 것이란 점에서 다르다. 자급제 휴대폰은 2012년 5월 정부가 기존 이동통신사 중심의 유통구조를 개선해 이용자의 선택 폭을 넓히고, 휴대폰 가격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에서 도입했다. 소비자가 휴대폰을 통신사 대리점에서 사는 게 아니라 대형마트나 온라인 등에서 구입한다는 게 특징이다.

자급제 휴대폰은 10만~30만원 정도의 싼 모델이 많다. 휴대폰을 사면 아무 통신사 대리점에서나 개통할 수 있다. 이때 통신사 대리점에서 휴대폰을 사서 개통할 때와 달리 ‘2년 의무약정’ ‘6만2000원 이상 요금제’ 등을 강요받지 않는다.기본료가 저렴한 요금제나 선불 요금제 등 자신의 입맛에 맞는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알뜰폰(MVNO)은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사업자의 망을 도매가에 빌려 기존 통신사보다 30%가량 저렴한 가격에 비슷한 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휴대폰을 말한다. 기본료 1만5000원 요금제 등 통신비가 싸다. CJ헬로의 `헬로모바일', 에스원의 '안심모바일' 등 수십곳이 영업중이고 알뜰폰 매장이나 온라인에서 휴대폰을 개통할 수 있다.

자급제 휴대폰을 사도 알뜰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재패나이제이션[Japanization]

    선진국의 경제가 1990년대부터 장기 침체에 들어갔던 일본의 전철을 따라가는 현상을 말한다...

  • 중국제조 2025['Made in China 2025' strategy]

    중국을 ‘제조업 대국’에서 ‘제조업 강국’으로 키워내기 위해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

  • 재무구조[financial structure]

    장기부채와 소유주지분뿐만 아니라 외상매출금과 단기부채와 같은 자산이 자본으로 조달되어지는 ...

  • 전기요금 누진제

    전기요금을 전기 사용량에 따라 결정하여 부과하는 제도로 1974년도에 도입됐다.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