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벌처펀드

[vulture fund]

부실한 자산을 저가에 인수해 상황이 호전된 후 고가로 되팔아 차익을 내는 기금 또는 회사를 의미한다. 사모펀드(PEF)형태로 바이아웃펀드 (buyout fund)의 일종이다. 벌처는 동물의 시체를 먹고 사는 대머리독수리를 뜻한다. 냉혹하지만 생태계를 유지해주는 순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벌처펀드란 이름도 이래서붙였다. 투자대상도 일시적으로 어려움에 빠진 기업의 자산이나 경영권, 부동산, 기업이나 국가의 부실채권 등 매우 다양하다. 기업의 경우 인원정리, 부동산매각, 유상증자 등의 구조조정을 통해 자산구조를 개선한 후 다시 매각한다. 투자형태별로 경영권인수형, 증권투자형, 자산인수형 등으로 구분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기업구조조정 전문회사 (CRC)라고하고 1999년도에 도입됐다.

  • 부실자산

    은행 등 금융회사들이 여신(대출 등) 업무에서 채권(받을 돈) 확보가 어려운 자산. 연체의...

  • 북극한파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둬두는 소용돌이가 약해지면서 찬 공기가 중위도 지역으로 내려오는 것. ...

  • 부유세

    20세기 초 소득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북유럽을 중심으로 도입하기 시작했다. 1995...

  • 베이다이허 회의

    중국 공산당의 전·현직 최고 지도부가 참가하여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비공개회의.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