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마천루의 저주

[skyscraper curse]

1999년 도이체방크의 분석가 앤드루 로런스가 100년간 사례를 분석해 내놓은 가설로 과거 역사를 보면 초고층 빌딩은 경제위기를 예고하는 신호 역할을 해왔다는 것이다.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가는 초고층 빌딩 건설 프로젝트는 주로 돈줄이 풀리는 통화정책 완화 시기에 시작되지만 완공 시점엔 경기 과열이 정점에 이르고 버블이 꺼지면서 결국 경제 불황을 맞는다는 게 이 가설의 논리다.

2010년 1월 완공되면 세계 최고층 빌딩이 될 버즈 두바이(높이 818m)가 착공된 2004년 당시 두바이엔 주변 중동 국가의 오일머니와 서방 금융사들의 투자자금이 몰려들며 부동산과 금융시장이 유례없는 호황을 맞았다. 하지만 2008년 금융위기가 터진 뒤 두바이에 대한 투자가 급속도로 위축되면서 건설업과 외자에만 의존해 온 두바이 경제는 큰 위기를 맞았다. ''마천루의 저주''를 확인할 수 있는 사례는 역사 속에서 자주 나타났다.

1931년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381m)이 미국 뉴욕에 들어선 시점에 공교롭게도 대공황을 겪었던 게 그 시작이었다. 1970년대 중반 뉴욕의 세계무역센터(각 415,417m)와 시카고 시어스타워(442m)가 세계 최고 빌딩으로 올라선 이후 오일 쇼크가 발생, 미국 경제는 사상 초유의 스태그플레이션(고물가 속 경기 둔화)을 겪었다.

1997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페트로나스타워(451.9m)가 시어스타워의 기록을 경신하자 아시아에 경제위기가 찾아왔다.

  • 무역신용

    국내기업이 수입을 할 때 국내 금융기관의 지급보증을 받아 외국 금융기관으로부터 수입대금을 ...

  • 메이드 위드 차이나[Made with China]

    세계시장에서 중국산제품에 대한 저가 이미지를 극복하기위한 중국의 새 이미지 전략을 말한다....

  • 민족경제협력연합회

    북한의 무역성 산하기관으로 나진·선봉지대를 제외한 북한 전 지역에서 남한기업들의 대북 투자...

  • 매크로 프로그램

    한 번 입력으로 특정 작업을 반복할 수 있도록 제작된 프로그램. 매크로를 사용하면 반복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