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네마녀의 날

[quadruple witching day]

주가지수 선물과 옵션,개별 주식 선물과 옵션 등 네 가지 파생상품 만기일이 겹치는 날이다. 3 · 6 · 9 · 12월 둘째 목요일에 발생한다. 이날은 주가가 막판에 요동칠 때가 많아 ''마녀(파생상품)가 심술을 부린다''는 뜻으로 ''네 마녀의 날''이라 부르기도 한다.

쿼드러플 위칭데이에는 파생상품과 관련해 숨어있던 현물 주식 매매가 정리매물로 시장에 쏟아져 나오면서 예상하기 힘든 주가 움직임을 나타낸다. 예를 들어 현.선물간 가격 차를 이용한 매수차익잔고나 매도차익잔고 물량이 시장에 나오면서 예상치 못한 주가 급등락을 불러온다.

따라서 만기일 근처에서는 주가의 변동성이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에서는 2002년 12월부터 ''트리플 위칭데이''에서 ''쿼드러플 위칭데이''로 변경됐다. 우리나라도 2008년 4월까지는 트리플 위칭데이였으나 2008년 5월 개별주식선물이 도입돼 2008년 6월 12일 첫번째 쿼드러플 위칭데이를 맞았다.

  • 노인부양비

    노인인구를 생산연령인구로 나눈 값. 2013년 9월30일 발표된 우리나라의 노인부양비(고령...

  • 납세자권리보호요청제

    중복 세무조사 등과같은 부당한 세무조사 등으로 권리를 침해받은 경우 납세자가 조사중지 등을...

  • 노란우산공제

    소상공인이 평소 적금처럼 납부하다가 폐업이나 사망 때 그동안 낸 원금에 일정 금리를 더해 ...

  • 노녹인[no knock-in]

    주가연계증권(ELS)상품 중에서 녹인배리어(knock-in barrier) 즉 투자원금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