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꿀벌군집붕괴현상

[colony collapse disorder, CCD]

수백만마리의 꿀벌이 집단 폐사하는 현상을 말한다. 전 세계적으로 2000년대 중반부터 보고된 현상으로 한국에서는 2022년 봄 처음으로 발생했다.

정부는 단순한 월동 폐사로 진단했지만 농민들은 평균적인 월동 폐사 비율(20%)을 크게 넘어서는 점, 여름에도 꿀벌이 사라지는 점 등을 들어 CCD로 주장하고 있다.

2023년 5월 18일 한국양봉협회에 따르면 2923년 봄 벌 깨우기를 마친 결과 2022년 월동 과정에서 82만3188군의 벌통에서 꿀벌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군당 약 2만 마리가 사는 것을 고려하면 2022년말과 20223초 겨울 사이 160억 마리 이상이 없어진 셈이다. 전체 양봉 꿀벌의 약 60%가 피해를 봤다. 일반적인 월동 폐사율(20%)보다 세 배 높은 수준이다. 2022년 5월경 월동 꿀벌 78억 마리가 사라진 것과 비교하면 실종 규모가 두 배 이상 커졌다. 2022년 9~11월 사이 약 100억 마리가 사라진 것까지 더하면 1년 새 한반도에서 340억 마리의 꿀벌이 사라진 셈이다. 2022년 봄 처음 꿀벌 실종이 발생한 뒤 상황이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벌이 꿀을 채취하는 밀원이 줄어든 가운데 사육 꿀통의 밀도는 전 세계 1위인 상황, 농약을 많이 쓰는 양봉 환경 등이 맞물려 꿀벌의 면역력이 급격히 약화한 영향으로 분석하고 있다.

사실상 국내에 한 종류의 꿀벌이 서식하는 것도 요인으로 꼽힌다. 주위에서 흔히 보이는 꿀벌은 서양 꿀벌이다. 한국 재래꿀벌은 2009년 발생한 낭충봉아부패병으로 42만 군에서 2016년 1만 군으로 줄었다. 불과 7년 만에 재래꿀벌의 98%가 사라진 것이다. 개량종 등을 개발했지만 여전히 3만~10만 군 수준에 불과하다. 야생벌도 25% 이상 사라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밀원수 복원에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한다. 꿀벌의 먹이가 되는 식물을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정철의 안동대 교수는 “농약, 기후변화 등 환경 변화에 적응하려면 잘 먹고 건강해야 하는데 한국의 꿀벌은 밀원수 부족으로 영양실조 상태”라며 “최소 30만ha의 밀원 면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꺾기

    은행이 대출을 할 때 일정한 금액을 강제로 예금토록 하는 것을 말한다. 양건예금으로 불리기...

  • 꼬리위험[tail risk]

    통계학의 정규분포에서 나온 말. 정규분포란 평균값을 중심으로 종모양으로 배치되어 평균값이 ...

  • 꼬리표 경제[tag economy]

    태그에 이력과 그간의 앞선 관련 정보를 모두 담는 상품체계의 경제를 말한다. 뉴질랜드 업체...

  • 깡통계좌

    보유주식을 다 처분해도 신용융자금을 갚지 못하는 담보비율 100% 미만의 계좌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