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주식형펀드 수수료

 

은행이나 증권사들이 주식형 펀드를 판매, 운용하는 대가로 챙기는 수수료. 보수율이라고도 한다. 평균수수료는 2004년 1.82%에서 2005년 9월 현재 2.5%로 높아졌다. 이는 매년 투자액의 2.5%를 수수료로 뗀다는 것을 말한다. 주식형 펀드의 수수료는 판매수수료 1.8%, 운용수수료 0.6%, 수탁수수료 0.1%로 구성된다. 펀드 투자액이 1000만원이라면 18만원은 은행이나 증권사가 챙기고, 6만원은 자산운용사가 떼며, 1만원은 결제 은행이 가져간다. 판매만 전담하는 은행·증권사가 투자전략을 세우고 직접 수익을 내야 하는 자산운용사보다 3배 많은 수고비를 받는 셈이다. 한편 펀드 선진국인 미국의 연평균 보수율은 대체로 1.25% 정도를 유지, 우리나라의 절반정도에 해당되는 수수료를 받고 있다.

  • 자동차 리콜

    자동차가 안전 기준에 부적합하거나 안전 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이 있을 때 자동차 제작·조...

  • 조기경보

    조기경보란 보험사들에 대한 보험감독원의 일종의 ‘경고’다. 보감원은 매년 결산이 끝나면 크...

  • 지급유예[moratorium]

    채무의 상환 또는 다른 법적 의무의 이행에 허락된 지연으로 경제 또는 정치의 혼란 등의 긴...

  • 증권거래법 200조

    주식의 대량 소유를 제한하는 법 조항. 현행 증권거래법 제200조는 10% 이상의 주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