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팩토링 금융

 

금융기관들이 기업으로부터 상업어음, 외상매출증서 등 매출채권을 매입한 뒤 이를 바탕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기업들이 상거래 대가로 현금 대신 받은 매출채권을 신속히 현금화, 기업활동을 돕자는 취지로 1920년대 미국에 처음 도입됐다. 취급금융기관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제외한 은행을 비롯해 모든 금융기관이지만 주로 단자사들이 활발하게 취급하고 있다. 대출한도는 매입채권 액면의 100%까지 가능하지만 해당 기업의 매출규모나 신용도에 따라 다소 낮아지기도 한다. 주요 취급기관인 단자사들은 지금까지 대출대상을 상업어음에만 국한해 왔으나 최근 외상매출금·용역대전·공사미수금 등 확정채권, 물품납품이나 공사도급계약을 바탕으로 한 미확정채권, 할부나 연불판매에 따른 할부채권 등으로 대상을 넓히고 있는 추세다.

  • 퓨렉스[purex]

    순수한 플루토늄을 분리해낼 수 있는 대표적인 핵연료 재처리 공법이다. 미국 프랑스 영국 일...

  • 피크 아웃[peak out]

    영어인 피크아웃 (peak out)은 '정점을 찍고 하락 기미를 보인다'는 뜻이다. ...

  • 평준보험료

    자연보험료의 경우 매년 사망률이 증가함에 따라 노년에 이르러서는 보험료 납입이 거의 불가능...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CPTPP]

    기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2017년 미국이 탈퇴하자 일본 호주 캐나다 등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