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팩토링 금융

 

금융기관들이 기업으로부터 상업어음, 외상매출증서 등 매출채권을 매입한 뒤 이를 바탕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기업들이 상거래 대가로 현금 대신 받은 매출채권을 신속히 현금화, 기업활동을 돕자는 취지로 1920년대 미국에 처음 도입됐다. 취급금융기관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제외한 은행을 비롯해 모든 금융기관이지만 주로 단자사들이 활발하게 취급하고 있다. 대출한도는 매입채권 액면의 100%까지 가능하지만 해당 기업의 매출규모나 신용도에 따라 다소 낮아지기도 한다. 주요 취급기관인 단자사들은 지금까지 대출대상을 상업어음에만 국한해 왔으나 최근 외상매출금·용역대전·공사미수금 등 확정채권, 물품납품이나 공사도급계약을 바탕으로 한 미확정채권, 할부나 연불판매에 따른 할부채권 등으로 대상을 넓히고 있는 추세다.

  • 피케팅[picketing]

    노조나 정치단체의 논쟁을 알리거나 지지확보를 위해 플래카드를 들고하는 행위. 법에 저촉이 ...

  • 페퍼[Pepper]

    프트뱅크의 로봇 자회사인 로보틱스가 개발한 인간형 로봇. 페퍼는 인간의 목소리를 인...

  • 품질관리감리

    감사인(회계법인)이 감사업무의 질적 수준 향상 및 유지를 위하여 구축한 품질관리제도를 적절...

  • 파이토케미컬[phytochemicals]

    식물을 뜻하는 파이토(phyto), 화학물질을 의미하는 케미컬(chemical)의 합성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