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글로벌 사우스

[Global South]

원래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 러시아 한국 일본 등 선진국을 뜻하는 '글로벌 노스'와 대비해 주로 남반구나 북반구의 저위도에 위치한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등의 개발도상국을 일컫는 용어로 통칭돼 왔다.

오늘날에는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 멕시코 등을 비롯한 120여 개 국가들이 글로벌 사우스로 분류된다.

이들 국가는 미국과 중국·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하며 2023년 들어 ‘스윙 국가’이자 ‘펜스 시터(fence-sitter)’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이와 관련, 알렉산데르 스투브 핀란드 대통령은 재무장관이던 2022년 파이낸셜타임스(FT) 기고문에서 “2022년은 세계 질서가 3각 구도로 재편된 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노스 대 글로벌 사우스의 전통적인 이분법에서 벗어나 “글로벌 웨스트(미국 유럽과 그 동맹국 약 50개), 글로벌 이스트(러시아 중국 이란 등 약 20개국), 글로벌 사우스(인도 사우디 등을 위시한 125개국)의 3각 구도가 형성됐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인도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만든 4자 안보 협력체인 쿼드(QUAD) 회원국이면서 미국이 창립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도 참여하고 있다. 안보와 경제 양 측면에서 미국의 대(對)중국 견제 대열에 적극 동참하는 것이다. 이와 동시에 인도는 또 중국이 이끄는 신흥국 협의체 브릭스(BRICS·중국 러시아 브라질 인도 남아공)의 일원이기도 하다.

미국과 중·러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펼치는 국가는 인도만이 아니다. IPEF에 참여하고 있는 14개 회원국 가운데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정상들은 지난해 6월 중국이 브릭스 외연 확대를 위해 주최한 ‘브릭스+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2023년 6월 초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브릭스+ 외교장관회의에서는 사우디를 비롯해 글로벌 사우스로 분류되는 15개국의 외교장관이 동참했다.

글로벌 사우스 여섯 곳의 부상 배경으로는 △미·중 양극 시대가 막을 내리면서 이들 중견국가에 자유로운 선택지가 많아진 점 △권력이 지역화된 상황에서 이들 국가가 각 지역의 리더인 점 △이데올로기에서 자유로워 외교정책에서 더욱 강경한 거래적 접근법을 취할 수 있는 점 등이 꼽힌다.

이들 국가의 중요성은 앞으로 미·중 갈등을 지렛대 삼아 더욱 커질 전망이다. 많은 서방 국가와 기업이 공급망의 탈(脫)중국을 모색하면서 글로벌 사우스가 새로운 거점으로 떠올랐다는 점에서다. 기후 위기 해결을 위한 대응 국면도 글로벌 사우스가 세력을 키우는 동인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이들이 기후 위기의 주요 공여국인 동시에 친환경 전환을 위한 광물 보유국이기 때문이다.

  • 고교-대학 연계 심화과정[University-level Program, UP]

    고교생들에게 대학수준의 이공계 과목(수학·물리·화학·생물)을 가르친 뒤 그 결과를 대학입학...

  • 감압증류시설[Vacuum Distillation Unit, VDU]

    끓는 온도가 높아 상압에서 증류하기 힘든 물질을 진공펌프를 이용해서 감압해 증류하는 방식.

  •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nternational Sustainability Standards Board, ISSB]

    전 세계에서 통용 가능한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공시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2021년 ...

  • 공급과 수요의 탄력성[elasticity of supply and demand]

    공급의 탄력성은 가격변화에 대한 공급량의 반응도를 말한다. 공급량의 변화율을 가격변화율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