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베어스턴스 반등

[The Bear Sterns Bounce]

대세 하락장에서 짧은 기간 동안 일어나는 급격한 상승을 말한다.

베어스턴스는 2008년 3월 서브프라임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붕괴했다. 당시 벤 버냉키 Fed 의장은 “하반기에 경제성장이 재개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위기는 베어스턴스로 끝나지 않았다. 패니매, AIG 등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2008년 9월 결국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터졌다. 베어스턴스가 무너진 뒤 그해 여름까지 S&P500지수는 15% 상승했다. 더 큰 위험이 다가오고 있었는데도 시장은 엉뚱한 낙관에 젖어 있었던 것이다.

미국 투자자문사 RIA어드바이스는 2023년 3월 보고서에서 뉴욕증시의 랠리를 ‘베어스턴스 반등(The Bear Sterns Bounce)’이라고 했다. 주가가 오르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더 큰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는 경고다. 사실 인플레이션은 해결되지 않았고, 은행 위기도 진행형이다.

  • 발열유리[heating glass]

    말 그대로 열을 발생시키는 유리. 성에등을 제거할 뿐 아니라 열손실을 줄이는 단열재 효과도...

  • 빅블러[big blur]

    '블러(blur)'는 '희미한 것' 또는 '흐릿해진다' 지는 것을 뜻하는 단어이다. ...

  • 부보금융기관

    예금보험공사에 예금보험료를 납부하는 동시에 보험보장을 받는 금융기관을 말한다. 은행ㆍ증권사...

  • 보털사이트[vortal site]

    특정 분야에 한정된 정보를 깊이 있게 제공하는 인터넷 사이트를 말한다. 인터넷 사이트가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