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long covid]

코로나 19 확진이후 완치 판정을 받은 후에도 오랜기간 신체적 이상 징후가 이어지는 것을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확진 후 최소 2개월 이상 지속되는 증상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감염 시점으로부터 4주 후에 보이는 증상을 롱코비드로 정의했다. WHO는 확진자 중 20~30%가 이 같은 후유증을 앓는 것으로 보고 있다.

2022년 3월 16일 코로나 후유증 클리닉’을 개설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는 2주 사이에 1000명 이상의 환자가 몰렸다. 이 가운데 68%는 기침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을 호소했다. 다음으로 위 식도 질환, 전신 쇠약, 호흡곤란, 기관지염, 두통 환자가 뒤를 이었다. 전체의 95%가 격리 해제 후 1개월 이내에 이런 증세를 겪었다고 한다.

영국 국립보건연구원과 옥스퍼드대 공동연구팀이 완치자 27만3618명을 조사해 보니 이들 중 37%가 감염 후 3~6개월 사이에 최소 한 가지 이상의 후유증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증상은 우울감과 불안장애(15%)였고 그 뒤로 호흡곤란(8%)과 복통(8%), 흉통(6%), 피로(6%), 두통(5%), 인지장애(4%), 근육통(1.5%) 순이었다.

코로나19는 호흡기에만 감염되는 인플루엔자(독감)와도 다르다. 위장관과 심혈관계, 피부, 신장, 뇌·신경계통의 세포에까지 염증을 일으킨다.
영국 BBC는 롱코비드 증상이 나타나는 주요 원인으로 혈전 및 작은 혈관의 손상, 면역체계 교란, 코로나19 감염 지속, 신진대사 장애 등을 꼽았다. 미국 프레드허친슨암센터와 스탠퍼드대, 워싱턴대 등 공동 연구팀은 롱코비드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과도한 바이러스 부하량, 과거 걸린 특정 바이러스의 재활성화 등에 주목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한 뒤 각종 장기에 영향을 주자 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인체가 항체를 생산하면서 과잉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게 원인일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롱코비드의 원인에 따라 접근법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항바이러스제와 항체 연구 등이 치료법 중 하나가 될 수 있다.

영국 통계청은 자국 내 코로나 후유증 환자를 최소 15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누적 확진자 1400만 명의 10%를 후유증 환자로 보고 있다.

  • 캐스케이드 효과

    프로그램 매매에 포함되는 종목들은 지수 영향력이 큰 시가총액 상위종목인데다 매매 규모도 커...

  • 퀀트펀드[quantitative fund, Quant Fund]

    수학 모델을 이용해 시장의 움직임을 바탕으로 컴퓨터 프로그램을 만들고 이에 근거해 컴퓨터가...

  • 콜 프리미엄[call premium]

    특정 날에 특정 가격으로 주식이나 주가지수를 구입할 수 있는 권리를 위해 콜 옵션의 구매자...

  • 콜로이드[colloid]

    분자나 이온보다 크고 지름이 1∼100나노미터(nm=10억분의 1m) 정도인 미립자가 기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