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공모주 수요예측

[book-building]

IPO를 통해 공모하는 주식을 기관과 외인 투자자들이 얼마에 얼마나 살 건지를 조사하는 제도.

개인투자자들이 공모할 경우에는 청약증거금을 납입해야 하지만 기관이나 외인 투자자들은 청약증거금이 필요없이 청약할 수 있다.

이런 제도적 허점 때문에 기관이나 외인은 인기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에 대해 "묻지마 베팅"에 나서기도 한다.

이로 인한 `오버베팅' 현상은 공모가를 높여 결국 개인투자자의 피해를 유발하는 주범으로 지목됐다.

2022년 초 LG에너지솔루션 공모가 가장 극단적인 사례였다. 이 회사는 전체 공모 금액 12조7500억원의 75%에 해당하는 9조5625억원을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했는데,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680개 기관 중 86%에 해당하는 585곳이 최대 신청 수량인 9조5625억원어치의 공모주를 주문했다. 심지어 순자산 1억원의 펀드를 운용하는 운용사도 최대 신청 수량을 주문한 사례도 있었다. 수요예측 경쟁률이 2023 대 1까지 치솟고 총 주문금액이 1경5203조원에 달했던 이유다.

관련어

  • 국가지리정보체계[National 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NGIS]

    전국을 4개의 권역으로 나누어 매년 1권역씩 4년 주기로 국토의 상세한 지리 정보를 디지털...

  •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기간제 근로자를 2년 이상 고용하면 정규직으로 전환하자는 취지의 법으로 줄여서 `기간제법'...

  • 간접노무비[indirect labor]

    검사원, 보수반원 등과 같이 작업시간이 특정 제품의 최종원가에 부담되지 않는 작업자에게 지...

  • 관세동맹[Customs Union]

    특정한 국간 혹은 특정한 수개국이 서로 관세를 철폐하는 등 특별대우를 하고 여타 국가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