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어음교환

 

각 은행의 대표자가 일정한 장소에 매일 집합하여 각기 보유하고 있는 어음을 교환하여 대차를 집합적으로 정산하는 제도를 말한다. 어음의 유통이 활발해지면 A은행의 어음은 B은행에, B은행의 어음은 C은행 등에 접수되는 경우가 빈번해지게 되며 다수 은행간의 그 결제를 위하여 매건마다 현금을 주고받는 것은 사무적으로 복잡하고 불편해지기 때문에 교환제도에 의해 은행들이 한꺼번에 상호 결제하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교환 결과 상계되지 않은 잔액은 어음교환소 가맹금융기관한국은행에 개설한 당좌예금계정의 대차이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윈도드레싱[window dressing]

    1)회사의 자산이나 수지상황을 양호하게 보이기 위해 대차대조표나 손익계산서의 숫자를 속여서...

  • 유동성[liquidity]

    자산을 필요한 시기에 손실 없이 화폐로 바꿀 수 있는 안전성의 정도를 나타내는 경제학 용어...

  • 우선변제권

    채권자 중의 어떤 사람이 다른 채권자보다 먼저 변제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채권자...

  • 유미족[Yummy]

    유미는 영어의 "Young Upwardly Mobile Mummy"의 줄임말로 "상승 지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