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어음교환

 

각 은행의 대표자가 일정한 장소에 매일 집합하여 각기 보유하고 있는 어음을 교환하여 대차를 집합적으로 정산하는 제도를 말한다. 어음의 유통이 활발해지면 A은행의 어음은 B은행에, B은행의 어음은 C은행 등에 접수되는 경우가 빈번해지게 되며 다수 은행간의 그 결제를 위하여 매건마다 현금을 주고받는 것은 사무적으로 복잡하고 불편해지기 때문에 교환제도에 의해 은행들이 한꺼번에 상호 결제하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교환 결과 상계되지 않은 잔액은 어음교환소 가맹금융기관한국은행에 개설한 당좌예금계정의 대차이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오버킬[overkill]

    사전적 의미로는 ''과잉 살상''을 뜻한다. 그러나 경제분야에서는 물가 상승에 대처하기 위...

  • 안전통화의 저주[curse under safe haven]

    미국, 유럽의 잇따른 위기로 안전통화로 부각된 엔화가 강세가 돼 가뜩이나 어려운 일본경제가...

  • 인덱스[index]

    인덱스는 일반적으로 한 권의 책에 수록된 내용들 중 원하는 항목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

  • 애프터 쇼크[After Shock]

    2006년 로버트·데이비드 위더머 형제와 신디 스피처는 공동 출간한 ''미국의 버블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