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e심

[eSIM]

e심 단말기의 메인보드에 내장된 심(SIM)으로 `내장형 가입자 식별모듈'이라고도 한다.

사용자가 별도로 구입해 스마트폰에 삽입하는 물리적 형태의 기존 유심과는 다르다.

e심 서비스를 이용하면 대리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에서 통신사, 요금제 등을 선택하고 개통할 수 있다. e심 사용자는 하나의 스마트폰에서 두 개의 번호도 쓸 수 있다. 기존 유심과 e심을 동시에 활용하는 ‘듀얼심’ 기능을 통해서다. 두 곳의 통신사, 알뜰폰(MVNO)과 통신사를 혼합하는 등 두 가지 요금제를 동시에 가입할 수도 있다.

e심은 세계적으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우선 e심 기능을 지원하는 단말기가 늘어나고 있다. 시장 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엔 5억 대, 2025년엔 24억 대의 스마트폰이 e심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e심을 정식 도입한 국가도 많아졌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2020년 12월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호주 등 69개국 175개 사업자가 상업용 e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삼성 갤럭시도 e심 지원한다
다만 국내에선 e심 서비스를 제대로 활용하기 어렵다. 통신 3사가 현재 스마트폰에서 e심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고 있어서다. 통신사는 애플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 등에서만 한정적으로 e심을 지원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 e심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내놓은 국내 업체는 알뜰폰 ‘티플러스’ 한 곳이다. 통신사가 e심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내놓지 않자 삼성전자는 국내 출시 제품에서 e심 기능을 제외해왔다.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S20’ 시리즈부터 e심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애플은 2018년부터 국내에도 e심 기능을 지원하는 아이폰을 내놓고 있지만, 통신사가 e심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다.

통신 3사가 그간 e심 도입을 꺼렸던 가장 큰 이유는 수익 감소다. e심을 도입하면 유심칩 판매 수익이 떨어질 수 있다. 소비자가 구입하는 유심칩의 가격은 7700원 정도지만 실제 원가는 1000~3000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적인 관점에선 번호이동 경쟁의 심화로 가입자당 매출(ARPU)이 악화할 우려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e심 이용자는 새로 유심칩을 발급받아 갈아 끼울 필요가 없이 등록만 하면 되기 때문에 번호이동이 전보다 쉬워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과기정통부는 2022년 7월부턴 e심을 상용화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EVD[Enhanced Versatile Disc]

    2003년 중국 정부가 로열티 문제를 해소하고 세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개발한 중국의 ...

  • eMCP[embedded multi-chip package]

    모바일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한 패키지로 제작한 것. 각각의 반도체를 따로 쓰...

  • eMMC[embedded Multi Media Card]

    멀티미디어 카드 인터페이스를 가진 컨트롤러가 결합된 제품으로 주로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 EASDAQ[European Association of Secur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System]

    1996년 유럽 중소기업들의 자본조달을 돕기 위해 브뤼셀에 설립된 장외증시. 미국 나스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