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e심

[eSIM]

스마트폰 메인보드에 내장된 심(SIM)으로 `내장형 가입자 식별모듈'이라고도 한다.
2022년 9월부터 서비스가 지원된다.

e심은 사용자가 별도로 구입해 스마트폰에 삽입하는 물리적 형태의 기존 유심(USIM:사용자 개인 정보가 저장된 소형칩)과는 다르다.
e심과 유심의 기능은 동일하다. 단말기고유식별번호(IMEI) 인증, 개인 정보 보관 등의 역할을 맡는다. 다만 e심은 단말기에 내장돼 있어 탈부착이 불가능하다. 가로 6mm, 세로 5mm 크기의 e심의 크기는 유심 중 가장 작은 나노심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이다.

그동안 통신사는 유심에 통신사의 프로파일(통신사 네트워크 접속 정보)을 넣어놓고 판매해왔다. e심이 도입되면 사용자는 QR코드를 스캔해 프로파일을 다운받아 e심에 저장해 사용하면 된다. e심 다운로드 비용은 2750원으로, 유심 구매비용(7700~8800원)보다 저렴하다.

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 통신사, 요금제 등을 선택하고 개통할 수 있다.

유심을 함께 활용한 ‘듀얼 심’ 기능도 적용할 수 있어 e심 사용자는 휴대폰 한 대로 2개의 요금제를 쓸 수 있다. 두 곳의 통신사, 알뜰폰(MVNO)과 통신사를 혼합하는 등 두 가지 요금제를 동시에 가입할 수도 있다.


○삼성 갤럭시도 e심 지원한다
e심은 소비자에게 유리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e심을 단독으로 사용할 경우 단말기 교체 시 별도의 유심 구매 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없다. 비대면·온라인 개통과 통신사 간 이동도 쉬워진다. 특히 주로 온라인을 통해 개통하는 알뜰폰(MVNO)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e심을 쓰면 2500원 선인 프로파일 다운로드만 받으면 된다”며 “7700원짜리 유심을 별도로 구입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하다”고 했다.


통신비도 줄일 수 있다. 듀얼 심의 경우 일상용·업무용, 국내용·해외용 등 각자의 용도에 맞춰 저렴한 요금제를 쓸 수 있다. 서로 다른 2개 이동통신사 회선을 사용할 수 있고 1개 이통사와 1개 알뜰폰 회선, 2개 알뜰폰 회선 등 다양한 구성이 가능하다. 2개의 번호를 위해 2대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던 것을 1대로 줄일 수 있어 단말 구입 비용 절감도 예상된다. 개인 휴대폰을 이용해 상용망과 5G(5세대) 특화망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특화망 중심 기업 간(B2B) 서비스 활성화도 기대된다.

해외에선 이미 일반화
그간 국내에선 e심 서비스를 활용할 수 없었다. e심 도입 시 유심 판매 감소와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하락, 가입자 이탈 등을 우려한 통신사가 e심 관련 서비스 상품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도 해외에서 판매하는 제품에만 e심 기능을 넣었다. 애플은 2018년 출시한 아이폰XS부터 e심을 내장했지만, 국내에선 같은 이유로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없었다.


e심은 세계적으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우선 e심 기능을 지원하는 단말기가 늘어나고 있다. 시장 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엔 5억 대, 2025년엔 24억 대의 스마트폰이 e심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e심을 정식 도입한 국가도 많아졌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2020년 12월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호주 등 69개국 175개 사업자가 상업용 e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유럽 등에선 이미 e심이 보편화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5년까지 글로벌 스마트폰의 50%에 e심이 지원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도 e심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부터 통신사, 제조사 등과 ‘e심 협의체’를 구성하고, 정책 도입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업계 관계자는 “통신사들도 e심을 받아들이는 분위기”라며 “특화 요금제와 전용 앱 개발 등도 거의 막바지 단계에 이른 상태”라고 말했다.

e심 서비스 지원 단말기
2022년 8월 현재 e심을 지원하는 서비스는 국내에서는 애플 아이폰XS·11·12·13 시리즈,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Z플립4·Z폴드4밖에 없다. 활성화를 위해서는 e심을 지원하는 단말기가 많아 져야한다.

관련어

  • Extended fund facility

    확대금융. 구조적 요인에 의하여 장기적으로 국제수지악화를 겪고있는 IMF 가맹국들에게 비교...

  • ETAX 마일리지

    서울시가 전자고지를 신청한 개인납세자가 지방세 정기분을 납기내에 전자적인 방법으로 납부하는...

  • ELS펀드

    개별 ELS를 여러 개 담은 뒤 이들의 일별 평가가격을 평균해 펀드로 만든 상품이다. 삼성...

  • e마켓플레이스[e-market place]

    가상공간에서 공급자와 수요자, 제조업체, 물류업체 등을 하나로 연결해주는 허브포털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