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나노셀룰로스

[nano cellulose]

나무 조직 내 섬유소(셀룰로오스)를 나노미터(1㎚=10억분의 1m) 크기로 쪼갠 천연 나노 물질이다. 머리카락 10만분의 1 굵기에 불과할 정도로 얇으면서도 방탄 재료 케블라(kevlar) 섬유와 비슷한 높은 강도를 지닌다.

무게는 철의 5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강도는 다섯 배 이상이다. 3차원(3D) 그물망 구조로 돼 있어 분산 및 열 안정성, 점도 조절성, 친수성 등의 특성이 있다. 강철보다 단단하면서 동시에 외부 작용에 따라 변화가 자유로운 셈이다.

자연에서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첨단소재로 미용, 의료,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산업계에 따르면 세계 나노셀룰로오스 시장은 2020년부터 2030년까지 연평균 19% 성장할 전망이다. 2020년 1조원(1만3000t)에서 2025년 2조5000억원(3만t)으로 불어난 후 2030년 6조원(7만6000t) 규모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산업계는 보고 있다.

나라별로는 전통적인 소재 강국 일본이 나노셀룰로오스 제조기술 면에서 다소 앞서 있다는 평가다. 세이코PMC는 신발 기업 아식스와 함께 나노셀룰로오스를 적용해 신발창 무게를 50% 이상 줄인 러닝화를 선보였다. 오사카대는 전자종이를 개발하고 태양전지와 트랜지스터 등에 적용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목재 강국 핀란드에서 연구가 활발하다. 제지사 UPM은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해 상처 치유 효과를 향상시킨 창상피복제(습윤밴드)를 내놨다. 또 다른 제지업체 스토라엔소는 우유팩을 더 가볍고 단단하게 만드는 데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에서는 제지업체 한솔제지와 무림P&P를 비롯한 10여 개 기업이 상용화에 힘을 쏟고 있다. 한솔제지는 앞서 무광 폴리우레탄 코팅제 제조업체와 협업해 자동차 내장재 및 가구에 적용한 데 이어 2차전지, 화장품, 자동차 소재 등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무림P&P는 최근 화장품 업체와 공동으로 나노셀룰로오스를 화장품 원료로 쓴 친환경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씨엔엔티는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한 박막 스피커를 제조해 스마트폰에 적용한 바 있다.

  • 농어촌특별세[special tax for rural development]

    농·어업의 경쟁력 강화와 농·어촌의 산업기반시설의 확충에 필요한 재원에 충당하기 위하여 과...

  • 네트워크병원

    다른 지역에서 같은 이름을 쓰고 주요 진료기술, 마케팅 등을 공유하는 병원을 통칭하는 용어...

  • 녹색기후기금[Green Climate Fund, GCF]

    GCF는 UN산하기구로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 내국수입유산스

    국내은행이 개설한 기한부수입신용장에 따라 외국의 판매인이 기한부환어음을 발행하여 신용장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