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알레르기 비염

[allergic rhinitis]

과도한 면역반응으로 인해 코안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코가 막히거나 맑은 콧물이 흐르고, 발작성 재채기가 잦아진다. 때로는 코안이 가렵기도 하다. 증상만큼 원인도 다양하다. 꽃가루나 미세먼지 등이 알레르기 유발물질로 작용할 수 있다. 갑작스러운 온도·습도·기압의 변화도 영향을 미친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 때마다 비염 증상이 심해진다.

알레르기 비염은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기 때문에 당사자조차 알아채지 못할 때도 있다. 맑은 콧물, 재채기, 코막힘, 가려움증 가운데 두 가지 이상 증상이 하루 1시간 이상 지속되면 알레르기 비염일 가능성이 높다. 한쪽만 코가 막히거나 노랗고 끈적끈적한 콧물이 나오고, 코피가 잦은 경우는 알레르기 비염과 관련성이 낮다. 알레르기 비염을 방치하면 부비동염(축농증), 후두염부터 만성적인 후각장애까지 더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알레르기 치료법으로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팔뚝에 알레르기 물질 작용을 완화해주는 주사약을 맞는 ‘피하면역 주사요법’과 알약 형태의 항원을 혀 아래에 넣어 면역관용(면역 반응을 유발하는 물질에 몸이 반응하지 않는 것)을 유도하는 ‘설하면역 치료법’이다. 두 가지 모두 알레르기 원인이 되는 물질을 조금씩 투여해 증상을 호전시키는 방법이기 때문에 짧게는 3년, 길게는 5년간 치료해야 한다.

알레르기 치료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때도 있다. 코안이 붓거나 물혹, 비중격만곡증 등이 동반되면 알레르기 치료와 함께 코의 구조적 교정을 병행해야 한다. 비중격은 코안의 좌우 경계를 가르는 일종의 벽이다. 이 벽이 비정상적으로 휘어지면 코막힘, 축농증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코의 좌우 양쪽에 있는 작은 뼈인 하비갑개가 부풀어올라 코를 막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는 비중격을 똑바로 세우거나 비갑개를 절제하는 등 코의 구조를 교정하는 치료도 동반돼야 한다.

  • 아파트 특별공급

    사회 계층 중 무주택자의 주택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일반공급에 앞서 주택 건설 물량의 일정...

  • 에듀버블[edu-bubble]

    강인수 현대경제연구원 원장이 만든 합성어로 2017 세계경제대전망》에서 처음 사용됐다. ...

  • 알칼리[alkali]

    아랍어로 관사인 알(al)과 재를 뜻하는 칼리(kali)가 합쳐진 말이다. 나트륨, 칼륨 ...

  • 인슐린펌프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분비 패턴을 파악해 정상인의 췌장과 같은 리듬으로 인슐린을 공급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