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은행 증권사가 아니라 앱을 통해 자산관리를 받는 서비스다. 에임, 파운트, 핀트 등이 대표적이다. 연결계좌를 개설해 금액을 넣어놓으면 AI가 투자자의 성향에 맞는 자산 배분·상품 설계 등을 추천해주거나 돈을 직접 굴려준다.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은 2020년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에임, 파운트, 핀트 등 3사의 관리 금액은 작년 말 기준으로 1조1852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말 2424억원에서 1년 만에 다섯 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특히 2030세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소액으로도 은행·증권사의 프라이빗뱅킹(PB) 서비스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의 PB 서비스를 받기 위해선 최소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반면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의 최소 가입금액은 업체에 따라 10만~300만원 선이다.

은행도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의 알고리즘 도입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2021년 3월 26일 퇴직연금 상품에 파운트의 로보어드바이저 ‘블루웨일’을 도입했다. 기존에 투자 상품 판매 추천에만 사용했던 기능을 퇴직연금에까지 적용한 것이다. 블루웨일은 투자자의 성향과 나이에 따라 자산 배분, 포트폴리오 변경 등을 돕는다.

로보어드바이저의 서비스 형태는 투자자문형과 투자일임형으로 나뉜다. 투자자문형인 에임과 파운트는 말 그대로 자문만 해주고 최종 투자 결정은 본인이 직접 내려야 한다. 반면 핀트와 같은 투자일임형은 AI가 알아서 투자 대상까지 결정하고 돈을 직접 굴려준다.

  • 프로젝트 제로

    구글의 사내 보안분석팀. 이들은 2018년초 전세계에 드러난 인텔의 중앙처리장치(CPU)의...

  • 프렐류드 사업[Prelude project]

    호주 북서부 북서부 브룸에서 약 475㎞ 떨어진 해저에 위치한 프렐류드 및 콘체르토 가스전...

  • 포스트디지털 세대[Post Digital Generation, PDG]

    디지털 환경 속에서도 인간적 감성을 잃지 않는 요즘 신세대를 일컫는 말로 제일기획에서 처음...

  • 파레토 효율[Pareto efficiency]

    어떤 자원배분 상태가 실현가능하고 다른 배분 상태와 비교했을 때 이보다 효율적인 배분이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