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제용어사전

아나시스2호

[Anasis-II]

한국군의 첫 군용 통신위성. 2020년 7월 20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발사장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이후 고도 630㎞ 지점에서 발사체로부터 분리됐고, 발사 38분 만에 첫 신호 수신이 이뤄졌다. 2시간여 뒤에는 프랑스 툴루즈에 있는 위성관제센터(TSOC)와 신호를 주고받는 첫 번째 교신에 성공했다. 이후 2020년 7월 31일 최종 목표인 정지궤도(약 3만6000㎞ 상공)에 안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3개월간의 기능점검을 받은 뒤 2020년 10월께 우리 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아나시스 2호는 한국군이 2014년 미 록히드마틴사와 F-35A 스텔스 전투기 40대 도입 계약을 맺으면서 절충교역(무기 구입에 따른 기술이전 또는 반대급부)으로 받은 위성이다. 에어버스사가 ‘유로스타 E3000’ 위성을 기반으로 제작했다. 군은 그동안 민군 겸용 위성인 무궁화5호를 통신 위성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전용 군사위성이 아니어서 전파 교란(재밍) 공격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군 전용 통신위성 확보로 데이터 전송량이 두 배 이상 늘어나 대용량 영상, 음성 등을 암호화해 전송할 수 있게 됐다는 게 방사청의 설명이다. 장병들이 위성 단말기를 장착하고 작전에 나설 경우 주변 환경에 상관없이 안정적인 통신이 가능해진다. 재밍 피해 위험이 감소해 군 작전 수행의 효율성도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군사 위성 확보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핵심 전력 확보와도 연관이 있다”며 “새로운 전장인 우주공간에서 감시정찰, 조기경보위성 등 우주 국방력을 단계적으로 확보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사의 성공으로 한국은 전용 군사위성을 보유한 세계 10번째 국가가 됐다.

  • 원심분리기[centrifugal separator]

    원심력을 이용해 핵폭탄에 필요한 고농축우라늄을 만드는 데 쓰이는 장치다. 우라늄 원석은 핵...

  • 인정기구

    법 및 국제표준관련기구에서 정한 국제기준에 의거 교정기관, 시험기관 또는 검사기관을 평가하...

  • 와이맥스 포럼[Worldwide Interoperability for Micro-wave Access Forum, WiMAX Forum]

    광대역 무선접속(Broadband Wireless Access) 기술의 호환성 확보를 위해...

  • 오너어닝[owner earnings]

    국제적 가치 투자자인 워렌 버핏이 재무적 요소를 고려할 때 선택했던 요소중 하나. 오너어닝...